기후변화 청년단체 “‘2050 저탄소 발전 전략’에 의견 반영해 달라”
기후변화 청년단체 “‘2050 저탄소 발전 전략’에 의견 반영해 달라”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12.17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50 저탄소 비전설정, 청년의 요구'안 발표… 파리협정 온도목표 반영 등 요구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기후변화 관련 국내 청년단체들이 '2050 저탄소 발전 전략’ 설정과 관련 자신들의 의견을 반영해 달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기후변화청년모임 BigWave, 기후변화청년단체 GEYK, 기후결의, 대학생신재생에너지기자단, 한양대학교 HEAL, KAIST 지속가능경영 동아리 K-SUS 등 기후변화 관련 국내 청년단체들은 2050 저탄소비전포럼과 정부에 '2050 저탄소 비전설정, 청년의 요구'안을 발표했다.

청년들은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 2050 저탄소 비전설정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포럼(안) 내 파리협정의 온도목표 반영 ▲2050 배출 Net zero 등을 포함한 백캐스팅 시나리오 포함 ▲시나리오별 신뢰성 있는 통계와 분석자료 제시 ▲향후 1년 여간의 국민 공론화 계획 ▲2050 장기저탄소발전전략의 입법계획 ▲청년의 의견 반영 등을 요구했다.

이들 단체들은 “정부가 지난 4월부터 70여명의 이해관계자로 이뤄진 ‘2050 저탄소 사회비전 포럼’을 운영 중이지만 청년의 목소리가 어떻게 반영되는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많은 청년들은 베일 속에 가려진 포럼의 논의들을 그저 기사를 통해서만 바라보고 있기 때문에 포럼(안)이 나오기 이전 청년들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포럼과 정부에 요구한다”고 밝혔다.

▲‘2050 장기 저탄소 발전 전략’은 근거규정인 파리협정의 온도목표(2조)와 감축조항(4조)의 틀 안에서 도출돼야 한다. ‘산업화 이전대비 1.5°c 상승을 목표하되 2°c보다 훨씬 밑으로 제한한다’는 파리협정의 온도목표를 반영해야 한다.

▲2050 배출 Net-Zero 시나리오를 포함해 파리협정의 1.5°c와 2°c 온도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적실성 있는 백캐스팅 시나리오들을 포럼 안에 담아야 한다.

▲정부는 포럼(안)이 제시하는 각 시나리오별 달성가능성과 제약요인에 대한 신빙성 있는 통계와 분석 자료를 제공해야 한다.

▲정부는 포럼안이 공개된 이후 1년간 공론화작업 어떻게 진행할 예정인지(토론회, 공청회, 세미나, 공론화 위원회 등)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그 판단 근거를 밝혀야 한다.

▲정부와 국회는 ‘2050 LEDS’를 단순한 국제제출용을 넘어 어떻게 구체적으로 입법화해 항구적인 목표로 만들 것인지 계획인지 밝혀야 한다.

▲정부는 ‘2050 저탄소 사회비전 포럼’ 뿐만 아니라 이후 논의 및 결정 과정에서 더 많은 청년들이 참여해 의견을 내고 반영될 수 있도록 기회를 열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