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일본산 석탄재 대체' 최대 성과 달성
중부발전, '일본산 석탄재 대체' 최대 성과 달성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12.18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중 3년간 60만톤 국내산 석탄재 시멘트사 공급계약 체결 예정
2018년 일본산 석탄재 수입량 16% 대체 가능… 실효성도 제고 기대
충남 보령에 위치한 한국중부발전 본사
충남 보령에 위치한 한국중부발전 본사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이 일본산 석탄재 대체 최대 성과를 거둘 전망이다.

중부발전은 보령발전본부의 매립석탄재를 3년간 60만톤 시멘트 원료로 공급하는 사업을 입찰한 결과, 6개 국내 시멘트사가 참여하면서, 일본산 석탄재 대체 실적 중 가장 큰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고 18일 밝혔다.

중부발전에 따르면, 지난 8월 발생한 일본산 석탄재 수입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환경부 주관으로 발전사와 시멘트사가 민관협의체를 구성, 국내산 석탄재 대체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러나 국내산 석탄재는 이미 공급망 대부분이 확정돼 있어, 일본산 석탄재 대체가 어려웠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중부발전은 신규로 공급이 가능한 석탄재를 발굴하기 위해 여러 차례의 현장조사를 통해 염분이 낮은 보령발전본부 북부회처리장 매립석탄재가 시멘트 원료로 재활용이 가능함을 확인했으며, 신속하게 시멘트사와 공급조건을 협의해 12월 재활용 사업 입찰을 공고했다.

또한 입찰방식은 컨소시엄 참여가 가능하도록 해 일본산 석탄재를 사용하는 여러 시멘트사가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그 결과 현재까지 6개의 시멘트사가 입찰에 응모했고, 이중 4개의 일본산 석탄재 사용시멘트사도 포함돼 있다고 중부발전은 밝혔다.

2018년에 수입한 일본산 석탄재는 총 128만톤 수준이다. 12월 말 계약을 체결하면 연간 20만톤의 석탄재를 국내 시멘트사에 공급하게 된다. 이는 일본산 석탄재 수입량의 16%에 이르는 양이며. 현재까지 국내산 석탄재 대체 성과 중 가장 많은 물량이다. 또한 계약이 체결되면 추가 조사를 통해 회처리장 중 염분이 낮은 구역을 추가 발굴, 공급물량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은 “일본산 석탄재 대체를 위해 발전사와 시멘트사가 적극적으로 협력해 성과를 만들어 낸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적극적인 노력을 통해 석탄재 재활용을 확대, 공기업으로서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고 정부의 자원순화 정책에 이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