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公, 이라크 주바이르 사업서 최초 배당수익 933억 실현
가스公, 이라크 주바이르 사업서 최초 배당수익 933억 실현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12.18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유가·중동 정세 불안 등 대외 리스크 극복, 수익 지속 기대
주바이르원유처리설비현장
주바이르 원유처리설비 현장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12월 17일 이라크 주바이르 사업 수행 출자 법인인 KOGAS Iraq B.V로부터 933억 원(환율 1,167원 기준)의 배당금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가스공사는 이번 배당으로 현금흐름 및 부채비율 개선은 물론 별도 기준 당기순이익 반영으로 주주가치 제고에도 기여하게 됐다.

주바이르 사업은 지난 9월 1단계 생산 목표인 일산 50만 배럴을 달성했으며, 2단계 목표인 70만 배럴 생산 가능성 또한 크게 높아져 장기적으로 가스공사 수익 증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또한 최근 세계적인 저유가 및 중동 정세 불안 등 사업 운영을 둘러싼 불확실성 속에서도 안정적인 원유 증산 및 현금흐름을 통해 자원개발 사업 분야에서 큰 성과를 이룬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가스공사는 지난 2010년부터 주바이르 사업에 참여해 첫해 원유 일산 18만 배럴을 생산했으며, 2020년에는 일산 평균 54만 배럴을 달성할 전망이다.

특히 이라크 법인(KOGAS Iraq B.V)은 올해 11월 기준 주바이르 사업의 누적 투자비 30.7억 달러 대비 31.9억 달러를 회수(누적 원유 회수 : 약 5,448만 배럴)해 투자비 회수율 104%, 2019년 3분기 당기순이익 4,181만 달러를 달성했다.

아울러 가스공사는 이번 배당으로 이라크 법인에 출자한 3.78억 달러 중 4.09억 달러를 회수(2019년 말 기준 108% 회수)했으며, 향후 주바이르 사업에서 잔여 사업기간(2035년 종료) 동안 지속적으로 안정적인 배당 및 순수익을 실현할 것으로 기대된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안정적인 사업 운영을 통해 해외사업 내실화 및 수익 창출과 함께 국내 민간기업과의 동반 진출, 일자리 창출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이라크 주바이르 필드에 삼성ENG와 STX건설 등 국내 기업의 건설공사 및 O&M 참여를 지원해 1,520만 달러 이상의 수익 실현에 기여하는 등 동반성장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