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공공기관 60조 투자… SOC·에너지 분야 중점”
“올해 공공기관 60조 투자… SOC·에너지 분야 중점”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20.01.08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 부총리 “예산 62% 상반기 집행… 예타 조사기간 최대 7개월로 단축”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경제관계장관회의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경제관계장관회의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올해 공공기관이 총 60조원을 투자한다. 특히 에너지·SOC 분야에 중점적인 투자가 이뤄진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올해 주요 공공기관이 전년 실적보다 6조5000억원 늘어난 60조원을 투자해 일자리 창출과 성장동력을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공공기관의 투자가 적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10개월 이상 걸리는 예비타당성(예타)조사 기간을 최대 7개월로 단축하기로 했다.

또 예산의 62%는 상반기에 집행하며 SOC 분야, 발전소 건설 등 에너지 분야에 중점 투자하겠다는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경제관계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올해 예산 중 경기 뒷받침 예산은 최대한 조기집행하고 포용적 복지예산은 최대한 적기집행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일자리 창출과 성장동력 확충을 위해 주요 공공기관이 60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특히 신도시 건설(세종·위례 등), 공공주택 공급, 철도(서해선 등) 및 고속도로 건설(서울-세종 등) SOC 분야, 안정적 전력공급을 위한 송배전설비, 발전소 건설 및 설비보강 등 에너지 분야에 중점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공공기관의 투자가 적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10개월 이상 걸리는 예비타당성 조사 기간을 최대 7개월로 단축하는 등 제도개선을 통해 적기에 투자를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미국과 이란 간 긴장 고조와 관련 “국내외 금융시장과 국제유가의 변동성이 확대되는 등 중동지역 정정불안이 새로운 리스크 요인으로 부각되고 있다”며 “과도한 불안감을 가질 필요는 없지만 엄중한 경계를 갖고 냉철하게 상황을 직시하며 적기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지난해 발표한 2020년 경제 정책방향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40대 일자리, 서비스산업, 바이오 등 7대 주요 정책과제는 범부처 태스크포스로 최대한 상반기 내 후속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데이터3법·수소경제법·신에너지재생법 등 입법과제는 최대한 조기에 입법화되도록 대응하고 세법 시행령 개정 등 행정 입법도 최대한 앞당겨 진행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