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초 LNG 벙커링 선박 명명식…운행 본격화
아시아 최초 LNG 벙커링 선박 명명식…운행 본격화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20.01.10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LNG 2호, 통영-제주간 LNG 운반・ LNG 벙커링 수행 겸용선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국내 순수 기술로 개발한 LNG화물창 KC-1 탑재한 아시아 및 국내 최초의 LNG 벙커링 겸용선이 명명식을 갖고 통영-제주간 LNG 운반과 LNG 벙커링을 수행에 본격 돌입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가스공사(화주)는 10일 거제 삼성중공업에서 대한해운(선주), 삼성중공업(조선소) 대표이사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아시아 및 국내 최초 LNG 벙커링 겸용선인 ‘제주 LNG 2호’ 명명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명명식을 가진 제주 LNG 2호는 길이 97m, 너비 21.8m, 높이 12.5m에 750㎥의 LNG 탱크용량을 갖춘 통영-제주간 소형 LNG 운반선 및 벙커링 겸용선이다.

제주 LNG 2호는 아시아 및 국내 최초 LNG 운반․벙커링 겸용선으로 국내 LNG 추진선의 보급 확산 및 LNG 벙커링 산업 발전에 중요한 기초 인프라로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 선박은 가스공사와 조선 3사가 협력하여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한 한국형 LNG 화물창 KC-1을 적용했다.

산업부는 LNG 추진선박 보급 확산과 및 벙커링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올해중 LNG 벙커링 전용선 신규 추가건조를 지원 하는 등 LNG 벙커링 인프라에 대한 선제적 투자를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올해부터 총사업비 498억원(국비 150억원, 민자 348억원)을 투입해 LNG 벙커링 전용선 건조 지원을 추진한다.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LNG 추진선 등 친환경선박 확대가 필요한 상황에서 그간 부족한 국내 LNG 벙커링 인프라는 선주들의 LNG추진선 선택에 큰 장애물이 돼왔다.

소위 닭이 먼저냐 아니면 달걀이 먼저냐 하는 'Chicken & Egg situation'에 따라 LNG 공급자는 수요부족으로 시설투자를 주저하는 반면, 선주는 벙커링 인프라 부족으로 LNG추진선 발주에 주저해 왔다.

하지만 올해 운영을 시작하는 제주 LNG 2호와 올해 신규 발주되는 LNG 벙커링 전용선(척당 연간 37만톤 공급)이 2022년 하반기 운영을 시작하면 2025년까지의 초기 LNG 벙커링 수요에 대해 충분히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에너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LNG 벙커링 수요는 2025년 연간 70만톤에서 2030년 136만톤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산업부 유정열 산업정책실장은 이날 축사를 통해 “주변국보다 한 발 빠른 LNG 벙커링 인프라 구축을 통해 해외 LNG 추진선의 국내입항을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선제적인 LNG 벙커링 인프라 투자를 통해 한국이 동북아 LNG 벙커링 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Truck-To-Ship,            Terminal-To-Ship,       Ship-To-Ship
Truck-To-Ship,                                                      Terminal-To-Ship,                     Ship-To-Ship

한편 LNG 추진선박에 대한 연료주입방법은 3가지 방식으로 가능한데 국내는 현재 소형 LNG 추진선에 적합한 Truck to ship 방식만 사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Ship to Ship 방식 등 대형 LNG 추진선에 적합한 LNG 벙커링 인프라가 절실한 상황이다.

이와 관련 H-Line해운이 발주해 건조 중인 대형LNG 추진선(18만톤급 운반선 2척)은 연료탱크 용량이 약 3200㎥으로 트럭(용량 30㎥)으로 주입시 107대분, 10일이 소요 전망이다. 반면 LNG벙커링선(7500㎥)으로 연료 주입시 6시간내 벙커링이 가능하다.

특히 Ship to Ship 벙커링은 해당 선박이 부두에서 선적화물 상하역과 동시에 벙커링이 가능하기 때문에 시간, 공간적 제약이 적어 LNG추진선 벙커링 방식으로 적합하다는 평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