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낡은 집도 고치고 에너지 효율도 높인다”
“낡은 집도 고치고 에너지 효율도 높인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20.01.09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작년 '노후주택수리+에너지효율 개선' 병행… 에너지 소요량 평균 33% 절감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서울시가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내 16가구에 대해 노후주택을 수리하는 ‘2019년 서울가꿈주택’ 사업을 추진하면서 한국에너지재단,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함께 ‘에너지 효율 개선사업’을 병행한 결과 에너지 소요량이 평균 33.01% 절감되는 등 주거환경과 에너지 성능 개선이 동시에 이뤄졌다고 밝혔다.

‘노후주택 수리+에너지 효율 개선’ 등 2개의 사업을 하나로 묶어 추진한 이번 사업은 주거환경 개선은 물론 에너지 성능까지 향상시키기 위한 것으로 서울시는 노후주택 수리비용으로 가구별 30만원부터 1200만원까지 총 1억원을 지원했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자체 개발한 에너지 진단 플랫폼을 활용해 시공 전·후 에너지성능을 측정해 가구별 맞춤형 에너지 컨설팅을 진행했다. 이 결과를 토대로 한국에너지재단은 가구당 2∼300만원씩 총 4300만원을 지원해 단열재와 창호, 보일러 등을 교체하고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는 등 집수리를 하면서 에너지 효율까지 높이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서울시에 따르면 에너지효율 개선 시공 이후 건축물 에너지효율인증등급을 확인한 결과 1950년대 이전에 건축된 건물은 등외등급에서 7등급으로, 1960년대 건물은 5등급에서 3등급으로, 1980년대 건물은 4등급에서 2등급으로, 1990년대 건물은 3등급에서 1등급으로 조정되는 등 평균적으로 약 2등급가량 상향됐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집수리가 필요한 노후주택의 경우 에너지 효율이 낮은 곳이 많기 때문에 이를 보완하기 위해 집수리와 함께 에너지효율개선 사업을 함께 펼치게 된 것”이라며 “앞으로도 집수리와 에너지 성능 개선을 병행 추진해 주민들의 실질적인 주거환경 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