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율성·안정성 높인 수전해 분리막 개발됐다”
“효율성·안정성 높인 수전해 분리막 개발됐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20.01.10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기연 조원철 박사, 수소·산소 섞임 획기적으로 줄인 분리막 개발
전량 수입 분리막 국산화 가능, ‘인터네셔널 저널 오브 에너지 리서치’ 게재
수전해 분리막
수전해 분리막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수전해의 효율과 안정성을 개선할 수 있는 분리막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수소연구실 조원철 박사는 수전해의 효율과 안정성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수소·산소 섞임을 획기적으로 낮춘 분리막을 개발하고 연구 결과를 원자력 분야 세계 최고 권위지인 ‘인터네셔널 저널 오브 에너지 리서치’에 게재했다.

분리막은 수전해에서 생성된 수소와 산소가 섞이지 않게 하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분리막의 세공 사이로 수소와 산소가 만나 섞이는 위험성이 있어 폭발 위험과 가동률에 대한 한계를 지적받아왔다.

조원철 선임연구원
조원철 선임연구원

연구진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 분리막의 세공 크기를 줄이면서도 전압 효율은 유지하는 분리막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일반적으로 분리막의 세공 크기를 줄이면 저항이 증가해 전압 효율이 떨어지는데 연구진은 친수성 성분의 지르코니아 입자를 분리막에 균질하게 분포하도록 합성하는데 성공해 전압 효율을 유지하는 결과를 얻었다.

연구진이 개발한 분리막은 대량 생산이 가능한 필름 캐스팅 방식으로 합성돼 범용적으로 적용할 수 있어 향후 기술 상용화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조원철 선임연구원은 “이번 분리막 개발로 해외에서 전량 수입하고 있는 분리막의 국산화가 가능해 분리막 국산화 기술 개발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