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한중협력 강화, 환경부와 전문가 머리 맞댔다
미세먼지 한중협력 강화, 환경부와 전문가 머리 맞댔다
  • 김규훈 기자
  • kghzang@energydaily.co.kr
  • 승인 2020.01.14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천계획 세부이행계획, 환경산업체 중국 진출 확대 방안 등 논의

[에너지데일리 김규훈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14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2020 제1차 한중 미세먼지 전문가회의’를 개최했다.

중국 환경협력 관련 현안 해결을 위해 진행된 이번 회의는 2020년 한중 환경협력을 본격 시작하기에 앞서 주요 현안에 대해 한중 미세먼지 관련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환경부는 이번 회의에서 지난해 11월4일 한중 간 체결한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양해각서인 청천(晴天, 맑은 하늘)계획의 올해 추진할 세부계획에 대해 전문가들과 의견을 교환했다.

또한 우수한 미세먼지 저감기술을 보유한 국내 산업체의 중국 진출 확대방안, 국내 미세먼지의 중국 영향에 대한 국민들의 과잉 인식을 개선하고, 우리 모두가 미세먼지의 피해자이자 해결사라는 메시지를 확산시키는 방안에 대해서도 전문가들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했다.

환경부가 운영하고 있는 한중 미세먼지 전문가 모임은 2018년 12월 처음 구성됐으며, 대기과학, 정치·외교, 산업, 국제법, 기후변화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중국의 미세먼지 실질 저감 방안 등에 대한 정책 자문을 수행하며, 중국과의 환경협력 정책에 대한 국민 소통·공감을 위한 지원도 함께 한다.

금한승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국민들이 체감하는 수준의 미세먼지 개선을 위해서는 강력한 국내 대책 추진과 더불어 한중협력 강화가 중요하다”면서 “올 한해는 다양한 전문가들의 집단지성과 중국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하는 등 한중협력사업의 실체적 성과 도출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