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리어, 열화상 카메라 판매 ‘압도적 1위’
플리어, 열화상 카메라 판매 ‘압도적 1위’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20.01.14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나와 리서치 2019년 열화상 카메라 판매량 1위 랭크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지난해 온라인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를 통해 가장 많이 판매된 열화상 카메라 브랜드는 ‘플리어(FLIR)’인 것으로 확인됐다.

열화상 전문기업 플리어시스템 코리아(지사장 이해동)에 따르면 최근 온라인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가 제공하는 소비형태통계시스템 ‘다나와 리서치’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으며 특히 플리어의 판매량 점유율은 2위 이하 나머지 모든 브랜드의 점유율을 합친 것보다 높다고 밝혔다.

다나와 리서치에 따르면 플리어는 2019년 열화상 카메라 부문 단순 클릭 점유율과 판매량 점유율 모두에서 2위와 커다란 차이를 나타내며 연중 내내 1위 브랜드 자리를 유지했다. 지난해 플리어의 열화상 카메라 월 평균 단순 클릭 점유율은 평균 57.22%인 데 반해 2위와 3위 브랜드의 점유율은 각각 8.59%와 8.57%를 기록했다.

판매량 점유율에서는 1위 플리어와 2, 3위 브랜드와의 격차가 더욱 크게 벌어졌다. 플리어의 판매량 점유율은 월 평균 79.14%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2위부터 4위까지는 각각 12.95%와 1.92%, 1.2%로 집계됐으며 기타 나머지 브랜드들의 점유율도 2.64%에 불과했다.

플리어 시스템 관계자는 “플리어는 이미 고성능 열화상 카메라와 가스 이미징 카메라 같은 전문가용 고성능 장비 시장에서는 기술력과 신뢰성을 인정받아 왔는데 이번 다나와 리서치 분석 결과를 통해 보급형 장비 시장에서도 확실한 브랜드 선호도 우위를 입증했다”며 “플리어 열화상 카메라를 선택한 모든 고객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며 앞으로도 더욱 신뢰할 수 있는 열화상 카메라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