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피플] 이원욱 의원 “수소경제활성화 로드맵, 비전을 현실화하는 문”
[이슈&피플] 이원욱 의원 “수소경제활성화 로드맵, 비전을 현실화하는 문”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20.01.15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신재생에너지포럼 ‘수소경제활성화 로드맵’ 1주년 기념 세미나 개최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무수한 정책 중 하나의 정책이 아닌 선언이자 비전인 수소경제, ‘수소경제활성화 로드맵’은 그 선언을 이행하고 비전을 현실화하는 ‘문’이다“

국회신재생에너지포럼 공동대표직을 수행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이원욱 의원은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수소경제활성화 로드맵’ 1주년 기념 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원욱 의원은 “지난 10일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에서 오랫동안 계류됐던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며 “일명 ‘수소경제법’ 성안을 준비한지 3년여 시간이 경과했다”고 피력했다.

이 같은 좋은 성과를 거둔 것은 국회수소포럼, 산업부, H2KOREA 등 여러 단체와 기관들의 헌신과 열정이 있었기에 때문이라는 게 이의원의 의견이다. 이 의원은 “돌이켜보면 수소경제는 정부의 혁신성장 한 축이자 우리의 미래를 만드는 중요한 먹거리일 뿐만 아니라 기후변화와 지구온난화, 미세먼지 등 지구 위기와 미래세대의 소멸을 낳을 수 있는 중대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렇기에 우리는 수소경제를 주목한다”는 이의원. 그는 “무수한 정책 중 하나의 정책이 아니다. 선언이자 비전”이라며 “정부의 ‘수소경제활성화 로드맵’은 그 선언을 이행하고 비전을 현실화하는 ‘문’이”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수송분야, 발전분야 등 여러 분야에서의 계획 수립은 미래의 문을 더욱 활짝 열고, 발전과 성장, 생존과 행복을 이끈다”며 “수소경제를 통해 가장 먼저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곳은 ‘기업’”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수소전기차를 비롯한 여러 수송분야에서 각종 R&D가 진행되고 있으며, 연료전지발전 역시 그 대상을 넓혀 더욱 다각화되고 있다”면서 “여기에 지자체 역시 수소도시, 수소융합실증단지 등 청정도시, 에너지융합도시를 만들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또 “강원도에서 제주까지 수소기반사회를 만들기 위한 움직임이 지속되고 있다”며 “수소경제활성화 로드맵 1주년 세미나에서 1주년의 의미를 더욱 깊이 새겨 행동 강화를 위한 협의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여기 모이신 여러분이 그 주역으로 여러분과 함께 손맞잡고 ‘수소사회’를 열어가겠다”며 “그 문을 더 활짝 열어 더 많은 분들이 이 곳으로 들어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