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수소경제 로드맵 추진 1주년, 향후 과제는
[사설] 수소경제 로드맵 추진 1주년, 향후 과제는
  • 에너지데일리
  • webmaster@energydaily.co.kr
  • 승인 2020.01.17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데일리]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추진 1년 만에 수소차 세계 판매 1위, 국내 보급 5000대 돌파, 수소충전소 최다 구축, 글로벌 연료전지 시장 40% 달성이라는 성과를 거뒀다.

정부는 지난해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하고 표준화 전략, 인프라 구축안, 시범도시 추진전략 등 후속 대책을 수립하고 보급확대 및 기술개발 등에 약 3700억 원을 집중 지원했다.

그 결과 수소차는 일본 등 경쟁국을 제치고 글로벌 판매 1위를 달성했다. 수소차 국내 보급도 2018년 대비 약 6배 성장해 5000대를 돌파했다.

수소경제의 핵심 인프라인 수소충전소도 현재까지 34기를 구축했다. 연료전지는 글로벌 보급량의 40%를 점유했다. 지난해 말 한국의 연료전지 발전량은 408MW로 미국의 382MW, 일본의 245MW보다 많다.

수소경제 로드맵 수립 1년간 이 같은 성과를 거뒀지만 개선해야 할 과제도 적지 않다. 우선 수소차 운행에 필수적인 수소충전소가 아직 태부족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정부는 지난해 충전소 86기를 목표로 내걸었지만 운영 중인 건 34곳에 그치고 있다.

수소경제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도 아직 얻지 못하고 있다. 대표적인 게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설을 놓고 지역주민과 마찰을 빚는 것이다.

강원 강릉·횡성, 경남 함안·양산·고성, 경북 상주·경주 등 곳곳에서 수소발전소 건설이 추진되고 있지만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다. 수소에 대한 불안감 때문이다.

지난해 5월 강릉과학산업단지 수소탱크 폭발 사고로 8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면서 불안과 불신이 크게 확산됐다. 이 같은 이유로 수소 인프라 구축이 번번이 주민 반대에 부딪치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정부의 수소경제 로드맵이 보다 큰 성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민적 공감대를 얻는 것이 시급하다. 구체적인 수소 안전 대책을 내놓아 국민들에게 수소에 대한 불안감을 불식시켜야 한다.

연료전지 등 핵심 부품을 국산화하고 공급망도 조기에 갖춰 경제성을 입증해야 한다. 이렇게 될 때 우리 사회가 수소를 받아들이는 문제도 속도가 붙을 것이다.

아울러 수소경제로드맵을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과 일정도 함께 제시해야 한다.

수소경제 로드맵 발표 1주년이 중요한 의미를 갖지만 정책이 로드맵을 따라 성공적으로 추진되기 위한 사후관리도 중요하다는 얘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