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 석탄 노하우 북한에 접목한다”
“남한 석탄 노하우 북한에 접목한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20.01.22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탄공사, ‘남북석탄산업 세미나’ 개최… 채탄기술·석탄사용 등 정보 공유
북한 민생 에너지 보급·전력부족 해소 등 문제 해결 실질적 역할 기대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우리의 석탄 노하우를 석탄자원이 풍부한 북한에 접목시키는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대한석탄공사는 22일 본사 5층 강당에서 ‘남북석탄산업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에는 북한 석탄광산에 종사했던 새터민 출신을 포함해 북한개발연구소에서 북한 석탄광산의 운영 실태에 대해 설명하고 채탄기술, 석탄사용 등에 관한 정보를 공유했다.

또한 대기업 남북경협 실무 담당자도 참여해 북한 석탄 분야에 대한 관심을 보이며 질의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착암기, 권양기, 압축기 등 석탄장비 제작업체 대표들도 세미나에 참석해 국내 장비수요 위축에 따른 경영상의 애로사항을 밝히며 남북경협이 열리게 되면 북한에 장비를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석탄공사 관계자는 “한국이 석탄을 중심으로 경제 성장기를 거쳤고 현재는 석탄합리화정책을 통한 기능조정 상태로 석탄의 성장과 쇠퇴를 경험한 일련의 과정을 석탄자원이 풍부한 북한에 접목시켜 북한의 민생 에너지 보급, 산림녹화, 전력부족 해소 등의 문제를 해결하는데 실질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정배 석탄공사 사장은 “석탄공사는 창사 70주년을 맞아 한국의 서민에너지로서의 석탄을 넘어서 평화에너지를 한반도 전체에 확산시키는 석탄으로서 자리매김하는 것을 새로운 소명이라고 보며 남북경협이 열릴 때를 대비해 관련업계와 필요한 준비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국내 석탄산업은 70·80년대 경제개발 시기에 전력 공급원으로, 연탄을 통한 서민에너지 연료로서 한국의 경제 성장에 이바지했으나 현재는 천연가스 및 바이오매스 연료 사용에 따른 연탄수요 감소로 석탄산업이 쇠퇴하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