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피플] 심기준 의원, 동북아 천연가스 네트워크 구축 시급
[이슈&피플] 심기준 의원, 동북아 천연가스 네트워크 구축 시급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20.02.04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동북아 에너지 협력과 한국의 가스산업 발전 방안 토론회’“대한민국은 단순히 가스 공급원을 다원화하는 것을 넘어 동북아 천연가스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국가 간 경제협력 활성화를 도모하고, 정치적 · 안보적 고려 및 지정학적 고려까지 더해져야 한다”

더불어민주당 심기준 의원(국회 동북아 공존과 경제협력 연구모임 회원)은 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동북아 에너지 협력과 한국의 가스산업 발전 방안을 위한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심기준 의원은 “석유의 시대가 저물고 가스의 시대가 열리고 있다”며 “전 세계 에너지 소비에서 석유가 차지하는 비중은 떨어지는 한편, 셰일혁명 이후 대량의 셰일가스 공급 가능성은 가스시장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있다”고 말했다. 심의원은 “이번 토론회는 에너지 수급구조의 급격한 변화에 대응하고 대한민국의 백년대계를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심의원은 이어 “문재인 정부는 출범 초부터 미세먼지를 감축하고 재생에너지 보급을 추진해왔다”며 “이러한 과정에서 천연가스에 대한 의존을 늘리는 것은 피할 수 없는 길이기도 하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유가의 지속으로 석유 소비를 늘리는 것이 손쉬워 보이나 신기후체제의 요청 등 다양한 도전에 대응할 수 있는 에너지믹스를 고민해야 할 때”라며 “최근 활발해지고 있는 동북아시아의 가스시장 형성과 관련해서도 적극적 대응이 필요 하다”고 강조했다.

심 의원은 “미국과 영국은 일찍이 천연가스 선물계약을 기초로 한 가스허브를 구축, 천연가스 수급에 따른 가격 변동 메커니즘을 확립했다”며 “반면 아시아 국가들의 경우 천연가스 시장과 가스허브의 부재로 높은 가격과 불합리한 계약조건 등 '아시아 핸디캡'이라는 손실을 감내해왔다”고 지적했다.

이에 중국 정부는 2014년 천연가스 시대를 천명하며 가스의 역할을 재평가했고, 일본의 경우 2014년 9월 LNG 선물 거래소를, 싱가포르도 2016년 1월 싱가포르 거래소를 통해 LNG 선물 상품을 출시하는 등 세계 에너지 지각변동 속 대응 방향을 모색하고 있다는 게 심의원의 설명이다.

심 의원은 “대한민국도 단순히 가스 공급원을 다원화하는 것을 넘어 동북아 천연가스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국가 간 경제협력 활성화를 도모해야 한다”며 “천연가스 수입과 관련한 경제적 고려 뿐 아니라 정치적 · 안보적 고려, 지정학적 고려까지 더해져야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심 의원은 “이번 토론회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토대로 산업통상자원부, 한국가스공사 등 유관기관과 함께 대한민국에 가장 유리한 지정학적 영향력을 창출하는 방안을 모색해가겠다”면서 “토론회를 후원해주신 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권구훈 위원장님께도 특별한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