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보령지역 일회용컵 사용 퇴출 추진한다
중부발전, 보령지역 일회용컵 사용 퇴출 추진한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20.02.06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개 카페와 '텀블러 더블할인'… 실적 분석 후 확대 계획
한국중부발전 이호태 발전환경처장과 말통커피 안대정 대표 등 협약 참여 카페 대표자들이 함께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중부발전 이호태 발전환경처장과 말통커피 안대정 대표 등 협약 참여 카페 대표자들이 함께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6일 보령시 본사 컨퍼런스룸에서 보령지역 카페 11개 지점과 생활 속 환경보전 실천 지역사회 확산을 위한 '텀블러 더블할인 사업'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상대적으로 텀블러 사용자가 적은 보령지역 시민들의 관심을 유도, 일회용품 사용을 퇴출하기 위해 추진됐다. 협약에 따라 카페 이용 고객은 개인 텀블러를 사용하면 기존 할인금액의 2배를 할인받을 수 있게 된다. 텀블러 사용문화 확산, 정착을 위해 이번 달부터 내년 1월까지 약 1년간 시행할 예정이며, 추가 할인금액은 중부발전에서 지원한다.

참여 카페는 보령지역 말통커피 6개 지점(본점, 대천항점, 센트럴파크점, 예미지점, 죽정점, 컬처스점) 및 엔제리너스 보령동대점, 이디야 죽정점, 카페베네 보령동대점, 투썸플레이스 보령중앙점, 디에떼 중부발전본사점 등 총 11개 매장이며, 카페별로 최종 400원에서 최대 1000원의 텀블러 할인을 시행한다.

국내 한 연구기관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일회용 플라스틱컵은 제조부터 폐기까지 52gCO2-eq를, 종이컵은 28gCO2-eq의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이번 사업을 통해 카페별 하루 10명만 텀블러를 사용하면 연간 약 1800kg의 온실가스가 감축되며, 이는 30년생 소나무 270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다. 중부발전은 협약을 통한 텀블러 사용량 증가 실적을 분석하고, 추후 할인협약대상 카페를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중부발전은 생활 속 작은 곳에서부터 환경을 고려하는 진정한 친환경 문화의 정착을 위해 작년 7월 전직원 환경보전실천지침 10계명 'KOMIPO First, Eco-Me Life'를 제정, 선포했다. 이를 통해 사무실내 일회용컵을 모두 퇴출하고 재활용 폐기물 분리수거를 강화, 본사에서 발생하는 생활폐기물 발생량을 약 40% 감축했다.

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은 “이번 텀블러 지원협약을 통해 중부발전의 친환경 문화를 시민과 공유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중부발전은 국민과 함께 환경을 지키며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환경보전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