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기술 접목 가상발전소 비즈니스 모델 구축한다”
“ICT 기술 접목 가상발전소 비즈니스 모델 구축한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20.02.19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공단, 남동발전과 분산에너지 신기술 활성화 협약 체결
수요지 인근 분산전원 확대·프로슈머형 에너지 생산기반 확대 추진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 ICT 기술을 접목한 가상발전소(VPP) 비즈니스 모델 구축에 나선다.

에너지공단은 19일 서울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남동발전과 2월 분산에너지 신기술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 체결에 따라 기존 중앙집중식 에너지 공급체계를 미래지향적 에너지 분산형체계로 전환하기 위해 수요지 인근 분산전원 확대, 프로슈머형 에너지 생산기반 확대 등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에 선도적인 역할을 해 나가기 위해 협력한다.

주요 협력 사항은 ▲분산에너지 및 가상발전소(VPP) 활성화 정책 개발 ▲가상발전소 비즈니스 모델 및 실증단지 개발 ▲AI 기반 도서지역 마이크로그리드 개발 및 플랫폼 구축 ▲분산에너지 우수사례 발굴 및 홍보 등이다.

에너지공단은 국내 분산에너지 및 가상발전소 관련 정책 개발과 산업 육성, 보급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남동발전은 영농형 태양광 활용 가상발전소 사업모델 발굴, 백령도 지능형전력망 및 통합관리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양 기관은 분산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비즈니스 모델을 공동 개발하고 시장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보완 사항 등을 도출해 나갈 계획이다.

최근 인공지능(AI), 정보통신기술(ICT) 등의 첨단 기술 발전, 태양광·풍력과 같은 출력변동성이 높은 재생에너지 보급 증가, 전기차 보급 확산 등은 분산에너지의 확대를 견인하고 있으며 기존 중앙 위주의 에너지 공급체계에 큰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가상발전소(VPP)는 다수의 소규모 분산전원(신재생에너지, 에너지저장장치, 전기자동차 등)을 정보통신기술(ICT) 및 자동제어기술을 이용해 하나의 발전소처럼 운영하기 위한 통합관리시스템으로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들을 에너지 시장에 접목해 미래 분산형 에너지 사회를 준비하는 핵심적인 사업이다.

미국, 독일 등 여러 선진국에서는 실시간 제어 및 최적화 기술을 적용한 가상발전소 모델이 이미 경제성을 갖추고 에너지 시장의 분산화를 실현해 나가고 있다.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은 “에너지 패러다임이 중앙공급 체계에서 분산형 체계로 전환되는 것은 가까운 미래에 현실화될 것”이라며 “이러한 미래 에너지 시장을 남동발전과 함께 준비하면서 국가 분산에너지 정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