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학·연 뜻 모아 ‘AI 1등 국가’ 협력을 선언하다
산·학·연 뜻 모아 ‘AI 1등 국가’ 협력을 선언하다
  • 최일관 기자
  • apple@energydaily.co.kr
  • 승인 2020.02.20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현대중지주-KAIST-한양대-ETRI, ‘AI One Team’ 결성
AI One Team 결성 협약식을 마치고 (왼쪽부터)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김명준 원장, KAIST 신성철 총장, KT 구현모 대표이사 내정자, 현대중공업지주 정기선 부사장, 한양대 김우승 총장, 과기정통부 장석영 차관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AI One Team 결성 협약식을 마치고 (왼쪽부터)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김명준 원장, KAIST 신성철 총장, KT 구현모 대표이사 내정자, 현대중공업지주 정기선 부사장, 한양대 김우승 총장, 과기정통부 장석영 차관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최일관 기자] KT가 ‘대한민국 AI 1등 국가’를 위해 산·학·연과 손잡고 AI 산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KT는 20일 대전 KAIST 본관1층 회의실에서 현대중공업지주(대표이사 권오갑), KAIST(총장 신성철), 한양대(총장 김우승),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원장 김명준)과 대한민국 인공지능(AI) 1등 국가를 위한 공동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AI One Team’을 결성한다고 밝혔다.

이날 공동 양해각서(MOU) 체결식에는 KT 구현모 대표이사 내정자, 현대중공업지주 정기선 부사장, KAIST 신성철 총장, 한양대 김우승 총장, ETRI 김명준 원장 및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석영 제2차관 등이 참석했으며, 각 기관은 AI생태계 조성 및 AI인재양성 등을 위해 다각도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현재 많은 기업들이 대한민국의 AI 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나 경쟁관점, 개별기업의 이익관점의 얼라이언스(Alliance)에 국한되어 아쉬움이 있다. 정부의 ‘인공지능(AI) 국가전략’의 성공적인 이행을 위해 산·학·연이 함께 협업, 구체적인 계획 수립과 실행력을 담보할 협력체계 마련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이에 따라 KT, 현대중공업지주, KAIST, 한양대, ETRI는 산·학·연 얼라이언스인 ‘AI One Team’ 결성을 통해 ▲인재양성 플랫폼 구축 ▲'AI+X' 적용사례(Use Case) 발굴 및 확산 ▲AI 오픈 생태계 조성 ▲얼라이언스사무국 설치 등으로 ‘대한민국 AI 1등 국가 실현’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AI One Team은 KT와 현대중공업지주의 다양한 AI 산업 현장경험과 KAIST, 한양대, ETRI의 AI 연구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다양한 공동연구, 새로운 기술개발을 이뤄내 국내 AI 관련 생태계를 넓히고, 대한민국 AI 산업 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보인다. 나아가 국내 AI 산업 발전뿐 아니라 세계 AI 표준화, 글로벌 AI 인재 양성 등 글로벌 AI 산업을 주도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장석영 제2차관은 “국내 AI 경쟁력 확보와 AI 기반의 혁신성장을 위해서는 정부의 노력과 함께 이번 MOU와 같은 민간의 자발적인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앞으로 정부는 AI국가전략의 철저한 이행과 동시에 민간의 공유와 협력의 노력들도 적극 지원해 AI 고급·융합 인재 양성, 생태계 조성 등 AI 정책의 성과가 조기에 창출되어 국민 삶의 질이 윤택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으며, 이번 MOU에 참여한 KT 등의 기업과 기관들도 앞으로 협력 사항들의 구체화와 성과 달성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KT 구현모 대표이사 내정자는 “AI와 5G시대에 KT가 대한민국에 기여하는 방법은 우리가 갖고 있는 통신망과 ICT기술, AI기술을 바탕으로 국민들의 삶과 타 산업의 혁신을 도와주는 것”이라며 “AI One Team을 통해 대한민국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AI 1등 국가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