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코로나19 시설별 대응현황 점검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코로나19 시설별 대응현황 점검
  • 최일관 기자
  • apple@energydaily.co.kr
  • 승인 2020.02.25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배전 설비 및 ICT 확충 예산11조 3000억원 이상 상반기 집행
성윤모 장관 ‘산하공공기관 긴급대책 회의’…공공기관 역할 강조

[에너지데일리 최일관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국가핵심기반으로 지정된 전력·가스·석유 등 에너지 분야의 기능연속성 확보를 위해 ‘코로나19’에 따른 시설별 대응현황 및 비상시 운영체계를 점검한다.

대상기관은 전력·가스·석유 분야 시설 중 시설규모 및 용량이 큰 기관 위주로 선정해 오는 3월 6일까지 점검이 이뤄진다. 또한 공공기관들은 경제활력 활성화를 위해 올해 투자하기로 한 송배전 설비 및 ICT 확충 등의 예산 20조9000억원의 54.1%인 11조 3000억원이상을 최대한 상반기에 집행키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25일 성윤모 장관 주재로 한전 남서울본부 영상회의실에서 소관 40개 공공기관 기관장이 영상으로 참석하는 ‘산업부 소관 공공기관 긴급대책 회의’를 열고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점검에서는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한 직원 위생관리 및 사업장 방역 상태, 핵심시설 감염유입 통제, 사업장내 의사환자 또는 확진환자 발생시 대응, 전담체계 구축 및 대규모 결근 시 운영계획 등 사업장 대응지침(노동부)’ 준수 여부 및 비상시 운영체계 점검, 애로사항을 청취한다.

이날 산하 기관들은 현재 코로나19의 확산 심각성을 고려해 정부 지침에 따른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에 중점을 두고 기관별로 아동 및 사회복지 시설 등 취약계층에 대한 소독 방역을 지원하고 감염예방물품을 전달하는 활동을 적극 전개케키로 했다. 또한 코로나19 피해기업 저리자금 대출지원, 지역경제 관련 예산 조기집행 등 다양한 노력을 통해 지역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한 기관 차원의 전방위적인 노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예를 들어 한전의 경우 동반성장 펀드를 통한 코로나19 피해기업 저리자금 대출 지원, 가스공사는 지역경제 관련 예산(소모품, 복리후생비, 기부금 등) 조기집행 등을 추진한다.

또한 코로나19 상황이 진정국면 진입 시 즉시 실행할 지역경제 활성화방안을 사전에 마련하여 적기 실행을 준비키로 했다.

이와 함께 공공기관들은 송배전 설비 및 ICT 확충 등 공공기관이 올해 투자하기로 한 20조9000억원을 차질 없이 집행하고,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11조 3000억원(54.1%) 이상을 최대한 상반기에 집행키로 했다.

아울러 공공기관 채용 및 정규직 전환 등도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최우선으로 하여 필요시 세부일정은 유연하게 조정하되 계획된 채용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차원에서 차질 없이 추진키로 했다.

산업부는 이번 회의는 최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으로 불안감이 증가됨에 따라 지역경제에 대한 부정적 영향이 우려되는 상황임을 고려해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별 확산방지를 위한 선제적인 방안을 기관 간 공유하고, 지침의 이행상황을 점검함과 동시에 기관 소재 지역 경기 침체 최소화를 위한 공공기관 차원의 기여방안을 모색하고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방역활동, 사전조치, 홍보활동 등 그간의 대응동향을 점검하고, 정부지침 준수와 정부차원의 조치(국가핵심기반 운영 실태 점검 등)에 대한 적극적인 참여와 지원을 당부했다

특히 재난안전법에 따라 에너지 분야 시설에 대한 기능연속성 확보를 위해 대응현황 및 운영체계를 점검했다.

성윤모 장관은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범국가적 역량 결집이 필요한 만큼, 공공기관도 정부의 대응방향에 발맞춰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와 지역경제 피해 최소화를 위한 노력을 경주하는 등 공공기관으로서의 책임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