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기평 “행정절차 개선 연구 수행자 애로 해소한다”
에기평 “행정절차 개선 연구 수행자 애로 해소한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20.03.25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도점검과 보고서 제출기한 연기… 해외 파견연구자 보호 적극 지원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코로나19 확산으로 발생할 수 있는 연구 수행자들의 애로사항을 해소에 나섰다.

에기평은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연구과제 사업비를 조속히 지급하도록 진도 점검 절차를 개선했다.

지난 2월 국가전염병 재난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되면서 현장조사 형태의 진도점검을 실시하지 못해 총 986억원(118개 과제)의 사업비 집행이 지연됐고 연구 수행에 차질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에기평은 행정 절차를 과감히 간소화해 진도점검을 서면검토로 대체하고 중대한 문제가 없는 과제는 사업비를 집행할 예정이다.

서면검토로 대체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 방지를 위해 재무상황이 악화된 기업 재무상황은 회계사가, 안전과제는 안전전문가가 추가로 서면검토를 진행해 철저하게 조사하고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된 이후 현장 실태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또한 최종평가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연구자들 간의 많은 교류가 필요한 점을 감안해 최종평가가 임박한 과제 보고서 제출 기한과 평가 일정을 일괄로 연기했다.

2∼4월 최종평가 대상인 79개 과제 평가 시기를 5월 이후로 연기했고 그에 따라 최종보고서 제출기한도 연장돼 연구자들의 안전 확보와 코로나19의 국내 확산 속도를 늦추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학원생들의 해외 파견을 지원하는 글로벌인재양성사업과 관련 해외에 파견돼 연구 중인 대학원생들이 귀국해 온라인으로 연구를 계속 수행하거나 일시적으로 중지할 수 있는 기준을 마련하고 이에 따라 관련 사업비도 인정하기로 했다.

특히 파견된 56명 중 59%인 33명은 최근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미국, 독일로 파견된 학생들로 이들의 안전을 위해 시급히 내린 조치다.

임춘택 에기평 원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인 만큼 위기 극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동참할 것”이라며 “소극적 행정을 지양하고 상황에 맞는 과감한 조치로 연구수행자들의 불편함을 해소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