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상풍력 환경 요건 강화된다”
“육상풍력 환경 요건 강화된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20.03.26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사업 허가요건으로 환경성 검토 추가
환경적 영향·입지규제 저촉 여부 점검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육상풍력에 대한 환경성 검토가 강화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육상풍력의 발전사업 허가 시 환경성 검토를 강화하는 내용의 ‘발전사업 세부허가기준 등에 관한 고시’를 개정·완료했다고 발표했다.

산업부는 육상풍력의 발전사업 허가요건으로 환경성 검토를 추가함으로써 사업 초기단계부터 환경적 영향과 입지규제 저촉 여부 등을 점검하고 보완 대책을 마련하도록 함으로써 사업 추진 과정에서의 불확실성 감소와 풍력 보급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육상풍력 발전사업 허가단계에서 환경성 검토를 위한 근거 규정과 사업 대상지에 국유림이 포함될 경우 산림청 사전 협의 실시를 의무화하는 규정을 신설했다.

이 규정을 근거로 산업부 산하 ‘풍력발전 추진 지원단’은 ’육상풍력 입지지도‘, 입지컨설팅(환경부) 등을 활용한 사전 환경성 검토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전기위원회의 육상풍력 발전사업 허가 심의 시 제출할 예정이다.

또한 산림청과의 사전협의도 접수 창구를 ‘풍력발전 추진 지원단’으로 일원화해 사업자 편의증대 및 내실 있는 협의를 유도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재생에너지 3020 목표의 차질 없는 이행을 위해서는 풍력발전 보급 확대가 필수적”이라며 “이번 제도 개선을 통해 경제성과 환경성을 동시에 갖춘 육상풍력 발전사업 보급·확산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육상풍력 발전사업은 초기단계에서 환경성에 대한 충분한 검토 없이 추진돼 이후 환경·입지규제 저촉, 주민 반대 등으로 사업이 지연·포기되는 경우가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