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서비스산업육성, 차질없이 추진하고 있다"
"전기차 충전서비스산업육성, 차질없이 추진하고 있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20.03.26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사업신청건수가 분산되는 효과 발생"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26일 모 매체의 '“전기료 부담” 전기차 충전기 신청 ‘미달’' 보도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가 "매년 계획물량에 맞춰 신청을 받아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있다"는 공식입장을 표명했다.

산업부는 같은 날 설명자료를 통해 "2017년부터 추진한 '전기차 충전서비스산업육성' 사업은 연중 4~6차례 사업공고를 통해 사업자를 모집해 연말 사업종료 시점에서 공고물량을 모두 배정하는 구조"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산업부는 "2017년도 5차례, 2018년도 2차례, 2019년도 5차례 공고물량대비 신청수가 적었으나 추가공고를 통해 계획물량에 맞춰 신청을 받아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있다"면서 "또한 2020년도 1차 공고(2020.3.3~3.16)가 2019년도 추경예산 사업공고(2020.1.29~2.14)와 유사한 시점에 이루어져 사업신청건수가 분산되는 효과가 발생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