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특별안전점검… '안전한 근로환경' 정착
동서발전, 특별안전점검… '안전한 근로환경' 정착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20.03.27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전문가 구성 점검단 본격 활동… 연간 4차 운영
특별 안전점검단 관계자들이 당진화력본부 계획예방정비공사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특별 안전점검단 관계자들이 당진화력본부 계획예방정비공사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현장 안전체계와 근로환경의 개선사항 발굴을 위해 대내·외 안전전문가로 구성된 특별 안전점검단을 운영, 전사 계획예방정비공사(O/H) 현장을 점검했다고 27일 밝혔다.

동서발전은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과 현장안전 확보를 위한 선제적 개선방안을 도출하고자 사내 안전전문가를 비롯해 협력사, 외부 안전전문기관, 안전학과 전공교수, 시민단체 등 다양한 안전 전문가들로 구성된 특별 안전점검단을 발족, 올해 2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특별 안전점검단은 연간 4차에 걸쳐 운영되며, 지난 2월에 1차 특별 안전점검(동해, 호남)을 실시한데 이어, 이번 달 12일부터 27일까지 호남, 울산, 당진, 일산 순으로 2차 점검을 완료했다.

이번 1·2차 점검은 현장안전 확보를 위해 계단, 통로, 사다리 등 작업환경 기본시설 점검부터 추락, 협착, 감전 등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고위험작업 집중 점검까지 안전 전문가들의 객관적인 시각에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개선방안을 모색하는 데 중점을 두고 진행됐다.

동서발전은 안전하고 건강한 작업장 환경조성을 위해 상반기 O/H 공사기간 중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는 데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출입자를 대상으로 일일 체온 측정을 실시하고. 작업 전 툴박스미팅(TBM)을 최소단위로 시행하고 있으며, 식사시간도 그룹별로 분리 운영하고 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안전최우선 경영을 실천하는데 역점을 두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안전점검 체계 구축 및 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