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공사 “열수송관 안전관리에 첨단기술 도입한다”
서울에너지공사 “열수송관 안전관리에 첨단기술 도입한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20.03.27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첨단 IoT 기술기반 열수송관 유지관리 기술’ 개발… 드론 활용한 열화상 점검
김 사장 “비상대응체계 고도화·순환배관망 구축 통해 선제적 관리해야 할 것”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서울에너지공사(사장 김중식)가 열수송관 종합적인 안전관리체계 강화를 위해 IoT 및 드론을 등 첨단기술을 도입한다.

서울에너지공사는 열수송관 진단·모니터링 첨단기술 도입의 일환으로 서울기술연구원과 기술협약을 체결해 ‘첨단 IoT 기술기반 열수송관 유지관리 기술’을 개발 중이다. 또한 차량형 열화상 카메라를 도입해 점검시간을 단축하고 점검범위를 확대했으며 드론을 활용한 열화상 점검 등 보다 향상된 점검기술도 적용할 계획이다.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은 최우선 과제로 안전관리체계를 고도화한다는 계획에 따라 관계 지난 25일 부서장 회의를 개최하고 지난해 6월 발표한 ‘열수송관 종합 안전대책’의 후속조치 진행 경과를 점검했다.

김 사장은 이 자리에서 “에너지회사는 안전이 최우선 과제인 만큼 어떠한 경우에도 긴장의 끈을 늦춰서는 안된다”라며 “예방점검, 비상대응체계 고도화 및 순환배관망 구축 통해 선제적 관리를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사장은 “열수송관 종합안전대책을 차질 없이 시행하고 서울시 등 유관기관과의 강화된 협력체계를 기반으로 열수송관 사고를 미연에 방지해 안정적 열공급 서비스가 지속되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에너지공사가 수립한 열수송관 종합 안전대책 주요 내용은 ▲위험등급에 따른 보수 우선순위 선정 및 보수계획 수립 ▲순환배관망 구축 계획 ▲예방점검 및 비상대응체계 강화 ▲열수송관 보수 및 점검기술 향상 등 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