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차관, 첫 현장행보 아프리카돼지열병 현장점검
환경부 차관, 첫 현장행보 아프리카돼지열병 현장점검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20.03.31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화천 찾아 야생멧돼지ASF대응 확산 차단 추가 방안 논의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취임 후 첫 일정으로 31일 강원도 춘천시 및 화천군의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대응 현장을 점검했다.

이번 현장점검은 4월 1일부터 환경부 차관이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의 역할을 맡게 됨에 따라 마련됐다.

또한, 봄철 이후 멧돼지 포획, 폐사체 수색이 어려워지는 상황에 대비하여 현장 관리상황을 점검하고, 추가적인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강원도 화천군은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건수 467건 중 가장 많은 184건(39.4%)이 발생하는 등 관리 중요도가 높은 지역이다.

홍정기 차관은 화천~춘천~양구~인제~고성(총 111.8㎞) 등 3단계 광역울타리 노선 중 춘천~화천 구간의 울타리 설치상태를 점검하고, 울타리 출입문 개폐상태 및 훼손 지점에 대한 즉각 조치 등 울타리 관리를 철저히 해줄 것을 화천군 등 관계자에게 당부했다.

화천 화천읍 풍산리 지역의 소독통제초소와 파로호 지역을 방문하여, 최근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다수 발생한 화천읍 풍산리와 동촌리 지역을 오가는 차량과 사람에 대한 소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아울러, “그동안 폐사체 수색이 어려웠던 산악지대 등을 중심으로 일제수색을 실시하고, 포획틀, 포획트랩을 적극 활용하는 등 멧돼지 포획에 속도를 내줄 것”을 지시하고, “봄철 이후 변화된 여건을 반영한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대응 종합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