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혼조세 보인 시장
[국제유가] 혼조세 보인 시장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20.04.01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러시아 시장 안정화 필요성 공감대/석유 수요 하향 전망 겹쳐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국제유가가 혼조세를 보이고 있다. 31일 국제유가는 미국-러시아의 에너지 시장 안정화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 등으로 상승했으나 OPEC의 긴급 실무회의 개최 무산, 코로나19에 따른 세계 석유수요 감소 및 국제유가 전망치 하향 조정 등은 상승폭을 제한했다.

한국석유공사 국제유가 동향에 따르면 브렌트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02 달러 떨어진 22.74 달러, WTI는 0.39 달러 상승한 20.48 달러, 두바이유는 0.19 달러 오른 23.43 달러에 마감됐다.

미 백악관과 러시아 크렘린 궁은 대변인 성명을 통해 두 나라 정상이 에너지 시장 안정화를 위한 대화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OPEC 회원국간 긴급 실무회의 개최 추진 계획이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OPEC 의장국인 알제리는 4월 OPEC의 ECB(회원국의 산유정책에 대한 권고를 담당하는 실무기구)회의 소집을 추진했으나 사우디, UAE, 쿠웨이트, 나이지리아 4개국이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의 정기조사에 따르면 주요 기관들의 2020년 국제유가 전망치가 전월 대비 하향조정 됐으며 석유수요는 70만∼500만b/d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40명의 애널리스트를 조사한 결과 브렌트유는 60.63 달러에서 38.76 달러로, WTI는 55.75 달러에서 35.29 달러로 조정했다.

한편 사우디 아람코사는 자국 내 시추장비 서비스 회사들에게 4월부터 장비 및 인력 등 석유생산 증대에 필요한 지원을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