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노디젤 사회 지향 목표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
서울시, 노디젤 사회 지향 목표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20.04.01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와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 협력 MOU 체결
수소충전소, 수소전기차, 수소버스 등 친환경 차량 확대
수소체험관, 수소전기차 캠페인 등 시민 인식 개선 노력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서울시가 노디젤 사회 지향을 목표로 미래 수소사회를 위해 현대자동차와 손잡고 친환경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

서울시는 1일 박원순 서울시장과 공영운 현대자동차(주) 사장이 지난 31일 서울시청에서 만나 수소경제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 '친환경 수소전기차 및 수소충전 인프라 보급 등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와 서울시가 만나 미세먼지 저감과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상호 협력을 하겠다는 취지이다. 특히 서울시는 서울을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초기지로 육성해 수소산업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협약 주요 내용에 따르면 서울시와 현대자동차는 ▲수소충전소 및 인프라 확대, ▲ 수소전기차 생산 및 보급 ▲ 수소전기차 활성화 ▲ 시민 인식 개선 등으로 민·관 협치 방식으로 적극 협력키로 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와 현대자동차는 수소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수소충전소 설치를 확대하도록 한다. 또한 승용차, 승합차, 화물차, 건설기계, 청소차량 등을 친환경 수소전기차로 생산해 노디젤 사회를 지향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수소버스를 정규 버스노선에 도입·운영을 확대한다. 또한 시민의 수소차를 구매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구매보조금을 지원하고 수소충전소의 원활한 확보를 위해 입지 제한규정도 현행 주유소 기준으로 완화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또한 수소 관련 시민인지도 제고와 수소경제의 저변 확산을 위해 수소에너지 체험홍보관, 수소전기차 캠페인 등을 시행한다. 특히 수소전기차의 전시 및 시승 체험 등을 통해 수소차량에 대해 접근성을 높이도록 한다.

이번 협약에 따라 그동안 기술상의 문제로 친환경화의 사각지대에 있던 산업용 차량(화물, 건설, 기계, 청소 등)에 대한 수소전기차 보급을 가능하게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협약에 따라 그동안 대기질 오염의 주범이지만 개선이 어려웠던 산업용 차량의 친환경화 길이 열리게 됐다는 평가다.

그동안 전기차가 꾸준히 늘고 있는 승용차, 승합차와 달리 많은 매연을 발생시키는 건설, 기계, 청소, 화물차와 같은 산업용 차량의 경우 탈내연화에 어려움이 컸다는 게 일반적인 시각이다.

하지만 수소전기차는 전기차가 해결하지 못한 출력과 운행거리, 충전시간 등에 대해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는 평가다. 또한 이번 협약으로 현대자동차는 산업용 수소전기차를 개발하고 서울시는 이를 확대 보급해 노디젤(No Diesel) 사회의 진입을 앞당기게 됐다.

아울러 수소차량 핵심부품인 스텍(발전기) 사용기간과 A/S 체계를 확보토록 하여 그간 수소버스 운영 어려움을 해소해 수소버스를 정규 노선에 안정적으로 도입·운영 등 확대될 수 있는 토대도 마련했다.

또한 주요 부품인 스텍의 불확실한 내구연한과 서울 내 A/S 시설 부재 등 수소버스 운행의 장애요인도 해결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자동차는 스텍의 내구연한 보증과 A/S 시스템 구축으로 수소버스의 안정적인 운행을 담보했다. 그동안 수소전기차 확대를 위해 충전소 확대와 차량 보급 등 인프라 구축에 집중했다면, 이번 협약으로 실질적인 수소버스 운행이 가능하도록 세부사항을 챙길 수 있게됐다.

서울시는 이번 협약에 힘입어 현대자동차와 협력해 수소충전소 인프라 확대 및 수소차 보급을 기존 목표보다 대폭 확대 추진하여 수소경제 활성화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수소차 보급률 증가 추세에 발맞춰 수소충전소를 현재 총 10개소 달성 목표 수준을 이번 협약으로 더 확대해 추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현대차가 함께 구성한 위원회 논의를 통해 수소 인프라 뿐 아니라 수소전기차도 올해 1250대인 목표보다 상향 조정할 계획이다 .

또한, 수소충전소 준공 시기에 맞춰 수소버스를 정규노선에 단계적으로 도입한다. 이러한 수소버스 확대는 친환경 대중교통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제 코로나 극복을 넘어선 포스트 코로나를 준비하기 위한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을 고민할 시기이다. 현대차의 세계적인 기술과 서울시의 제도적 지원이 만나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서울시도 공공 분야에서 수소차를 우선 보급하고, 수소차 구매활성화를 위해 다각도로 지원해 서울을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초기지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