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소·부·장 협력기관 코로나19 피해 최소화
동서발전, 소·부·장 협력기관 코로나19 피해 최소화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20.04.06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력기관 애로사항 맞춤형 지원… 필요시 추가 조치도 마련
한국동서발전 본사 전경
한국동서발전 본사 전경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연구개발 협력기관의 부담을 완화하고,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한 적극행정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협력기관의 연구현장에서 우려되는 감염 확산 소지를 사전에 차단하고, 연구진의 안정적인 연구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동서발전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이후 지난달 10일간 총 20건의 소재·부품·장비분야 국산화 R&D 수행 현황을 조사한 결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라 회의·출장이 곤란하여 현장실증 지연에 따른 연구기간을 연장할 필요성이 가장 크게 나타났으며, 연구비 지급일정 및 기타 연구비 집행관련 애로사항 또한 큰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동서발전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한 맞춤형 지원 방안을 수립했다. ▲R&D 관련 회의 및 평가를 연기하거나 서면으로 대체하고 ▲일정 지연에 따른 위약금 등의 수수료를 연구비로 집행하도록 인정했으며 ▲연구자 및 관련 참석자에게 지급하는 마스크, 손 소독제 등 보건활동에 따른 비용도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R&D수행기관 선정 및 평가 일정을 연장하고, 현재 공모 중인 2021년 R&D과제 아이디어 공모 기간도 기존 1개월에서 2개월로 여유를 두어 진행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국가적 위기상황으로 인한 연구자들과 연구수행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애로사항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필요하면 추가적인 조치도 적극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서발전은 코로나19 고통분담 및 피해 최소화를 위해 임직원 급여 일부를 반납하고 있으며, 계약특별지침을 마련해 동서발전과 계약한 협력사를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납기지연에 따른 지체상금을 면제하는 등 국난 극복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