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코로나19 확산 막는 혁신적 채용 제도 도입
한난, 코로나19 확산 막는 혁신적 채용 제도 도입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20.04.29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할채용·온라인 인성검사·화상면접… 필기시험 지방 확대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취업준비생들의 부담을 완화하는 동시에 감염병 확산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채용 전략과 과정을 혁신적으로 개편했다.

우선 기존의 대규모 정기채용 방식에서 벗어나 채용인원 및 채용 시기를 직무별로 분할한다. 이는 1회 채용 규모를 줄이는 대신 채용 주기를 단축하고 채용 횟수를 늘리는 방식이다. 대규모 인원이 채용현장에 모여 감염 전파 위험이 높아지는 것을 막기 위해 내린 결정으로 분할채용으로 시간과 비용이 증가하지 않도록 채용 과정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응시자와 감독관을 감염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비대면 평가방식을 도입한다. 오프라인으로 실시하던 인성 검사를 온라인으로 대체하고 인성 및 직무역량 면접 역시 화상면접으로 진행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전년에 이어 올해에도 응시자격 요건에서 어학점수를 폐지해 채용 기회를 확대할 방침이다. 특히 감염증 확산 우려로 공인 어학시험이 줄줄이 취소되는 상황에서 응시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수도권에서만 이뤄지던 필기전형 시험을 지방까지 확대하는 등 취업준비생들의 안전 및 편의성을 제고하기 위한 방안도 마련했다.

한난 관계자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을 취업 취약계층을 위해 사회형평전형을 최우선으로 실시할 것이며 빠르면 5월 중에 공고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