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국토부 “협업 통해 건물에너지 효율 향상 모색한다”
산업부·국토부 “협업 통해 건물에너지 효율 향상 모색한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20.05.11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물부문 에너지 절감 위한 업무협약’ 체결… 제도·사업 연계 및 협력사업 발굴·지원
‘건축물에너지 혁신 솔루션 T/F’ 발족… 2025년 민간 제로에너지건축물의무화 대비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토교통부가 협업을 통해 건물부문의 종합적 에너지 효율 향상 방안을 모색한다.

양 기관은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건물부문 에너지 절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부처의 에너지성능 향상 사업 효과를 높이고 2025년부터 민간부문에도 제로에너지건축물의무화를 확대 적용하기 위한 본격 채비에 나섰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전체 에너지소비량의 약 17%를 차지하는 건물부문 에너지효율 향상과 ‘2030 국가 온실가스감축 목표(건물부문 BAU 대비 32.7%)’ 달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산업부와 국토부는 건축물 에너지효율과 관련한 공동운영제도와 더불어 각 부처별로 운영되는 제도 및 사업을 검토하고 관련 개선 사항과 협업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긴밀히 협조할 계획이다.

아울러 각 부처가 운영 중인 그린리모델링, 신재생에너지 설치지원’, 에너지공급자 효율향상제도(EERS)와 같은 에너지효율화 투자 지원제도 등을 활용해 양 부처 및 관계기관 간 협력사업모델을 개발하고 이에 대한 지원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산업부와 국토부는 협약 체결에 따라 건물에너지 절감의 실질적 성과 도출을 위해 ‘건축물에너지 혁신 솔루션 T/F’를 관련 전문기관과 함께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T/F에는 한국에너지공단,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등 관계기관이 함께 참여해 ‘건축물 에너지 효율·성능 향상 목표’ 실현을 위해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김정일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혁신정책관은 “산업부는 그동안 건축물에 적용되는 다양한 설비·자재에 대한 에너지효율 향상에 역량을 집중해왔으나 이번 국토부와의 협업을 통해 건물부문의 종합적 에너지 효율 향상 방안을 함께 모색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상문 국토교통부 건축정책관은 “2020년 공공부문 제로에너지 건축물 의무화가 시행된 시점에서 이번 산업부와의 업무협약은 경제·혁신적 사업모델을 발굴해 2025년 민간부문 제로에너지건축물 의무화 확대까지 대비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