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시 3개항 어촌뉴딜사업 1차 전문가 현장자문
통영시 3개항 어촌뉴딜사업 1차 전문가 현장자문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20.05.18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지항·학림항·달아항… 총 251억원 투입 예정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어촌어항공단 동남해지사(지사장 강현상)는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통영시 내지항·학림항·달아항에 대한 어촌뉴딜사업 1차 전문가 현장자문을 완료했다.

이번 전문가 현장자문은 해양수산부 자문위원과 각 지자체 담당공무원 및 지역주민, 용역사 등이 참여한 가운데 기본계획(안)에 대해 전문가들의 현장자문을 거침으로써 내실 있는 사업계획을 도출할 목적으로 실시됐다.

이번 전문가 현장자문 위원은 지역총괄조정가 및 전문 자문위원 6여명으로 구성됐다. 앞서 수립된 예비계획은 사업의 방향을 제시하는 밑그림에 해당하며, 이번 현장자문 이후 10월 경남도와 해수부 협의를 거쳐 사업 기본계획 수립 단계에 본격 돌입하게 된다.

지사 어촌뉴딜사업 관계자는 “통영시 어촌뉴딜사업 대상지인 내지항과 학림항, 달아항을 대상으로 251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라면서 “이번 현장자문을 시작으로 지역주민들과 함께 먹거리와 즐길거리 가득한 통영시 관광어촌 성공모델을 만들어가는 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