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사회적기업 '비대면' 마케팅 지원
동서발전, 사회적기업 '비대면' 마케팅 지원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20.05.20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WP 상생협력관' 개관… 전시 공간 제공 판로확보 지원
한국동서발전 본사 사옥에 마련된 EWP 상생협력관에서 직원들이 전시 물품을 둘러보고 있다.
한국동서발전 본사 사옥에 마련된 EWP 상생협력관에서 직원들이 전시 물품을 둘러보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산 소재 기업들의 판로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지하 1층 및 지상 1층에 ‘EWP 상생협력관’을 개관,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EWP 상생협력관은 사회적 가치와 연계한 스마트오피스 고도화의 일환으로, 사옥 내 미사용 공간을 활용해 만든 전시, 휴게, 독서공간이 어우러진 복합 기능의 공간이다.

울산 소재 사회적 기업 ․ 협동조합, 장애인 기업, 중소기업 등에 전시 플랫폼으로 제공, 판로개척을 지원할 계획이다.

동서발전은 울산사회적경제지원센터의 추천을 받아 제품을 전시할 사회적 기업 6곳을 선정했으며, 업사이클링 인형, 도서, 비누, 베이비플래닝 서비스, 디자인 제품 등 다양한 기업의 제품을 4개월간 전시할 예정이다.

전시 플랫폼은 작은 공간으로도 활용 가능한 라인형 전시 형태로 구성됐다. 가변형 구조를 적용해 업체 상황에 따라 조립과 변경이 가능하고, 하부 전시공간에 생산제품을 함께 전시할 수 있도록 했다.

전시에 참가하는 영세 사회적 기업들에게는 울산 지역 디자인 전문 사회적기업을 통해 제품 전시를 위한 홍보 디자인을 만들어 제공했으며, 디자인의 지적재산권은 해당 사회적 기업에 공여된다.

전시 기간은 최대한 많은 기업이 활용할 수 있도록 4개월로 한정했으며, 향후 울산 소재 중소기업, 사회적 협동조합, 장애인 기업 등 기업 구분에 따라 전시 참가 기업을 모집할 예정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사옥 내 사용하고 있지 않은 공간을 활용, 공간 이용의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지역 기업과 상생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해 울산 지역 사회적기업 및 협동조합 107곳에서 약 3억9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구매했다. 올해에는 지난해 구매 금액에서 100% 상향한 7억8000만원을 목표로 공공제품 홍보 및 구매설명회 개최 등을 통해 우선구매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 EWP 상생협력관 입점 기업 및 제품 목록

기업명

사업분야

전시제품 및 서비스

우시산

카페, 전시

업사이클링 인형

바로퀵물류

퀵서비스배달, 소화물 보관

이사, 퀵서비스

우리같이

판촉물

기념품

울산서점협동조합

도서

도서

베이비플래너

맞춤형 임신·출산, 교육관련 제품 유통사업

베이비 플래닝 서비스, 낮잠이불세트

행복바라기

청소, 소독, 비누제작

비누, 디퓨저 등

오렌지디자인

인쇄물, 옥외물, 마케팅, 공연기획

디자인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