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폐장, 맹목적 반대보다 현실적 대안 제시해야
방폐장, 맹목적 반대보다 현실적 대안 제시해야
  • 에너지데일리
  • webmaster@energydaily.co.kr
  • 승인 2004.12.17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원자력위원회에서 방폐장 부지에 대해 중.저준위와 사용 후 연료 시설로 나눠 분산 선정한다는 방침이 확정됐다는 기사를 읽었다.
 

이에 대해 환경단체와 반핵단체는 정부의 핵 확산 정책이라며 방폐장 건설 저지를 위한 강경 투쟁을 선포하고 있는 실정이다.
 

안면도를 시작으로 굴업도, 최근 부안까지 20년 가까이 허송세월을 보내며 엄청난 사회적, 경제적 손실이 발생된 상황에서 또 다시 환경단체와 반핵단체의 맹목적인 강경투쟁 선포는 시대의 흐름에 어긋나는 처사라 생각된다.
 

방폐장, 원자력발전소, 새만금 방조제 사업 등 우리나라의 대규모 국책사업의 진행과정을 보면 사업 시작도 못하고 환경/반핵단체의 반대와 이해 당사자 간의 첨예한 대립 속에 장기간 지연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언제까지 이러한 악순환을 계속해야 하는지 답답하기만 하다.
 

2008년이면 원자력발전소의 방사성폐기물 임시저장고가 포화상태가 된다고 한다. 방폐장 건설 기간만 최소 4-5년이 걸린다고 하는데 부지선정 조차 못한 상태에서 또 다시 환경/반핵단체와 정부와의 힘의 대결이 반복된다면 큰 일이 아닐 수 없다.
 

환경/반핵단체들도 이제 방폐장에 대해서 맹목적으로 반대만 할 것이 아니라 현실적 대안을 제시해야 할 것이다.
 

원자력발전소, 병원, 산업체에서 발생되는 방사성폐기물을 한곳에 모아 안전하게 집중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방폐장 시설은 건설을 하느냐 마느냐가 아닌 최고의 기술력을 발휘하여 안전하게 건설하고 정부, 사업자, 국민이 참여하여 투명하게 관리하는 데에 초점을 둬야 할 것이다.
 

자신이 주장하는 논리와 이치에 맞지 않는다 해서 무조건 반대하는 것보다는 현실적인 대안을 제시하고 국가 경쟁력과 국민 경제가 발전할 수 있는 방향으로 동참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윤은숙(회사원)
서울시 성동구 마장동 현대아파트 102동 1301호 smrtyes@emp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