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도덕적 비판 겸허하게 수용해야
시민단체 도덕적 비판 겸허하게 수용해야
  • 진수환
  • chin0620@empal.com
  • 승인 2005.01.15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얼마 전 국내 대표적 환경운동단체인 환경운동연합이 감시 대상 기업에 물건을 강매했다는 신문기사를 접하면서 실망감을 감출수가 없었다.

현대사회에서 시민운동은 부정부패를 방지하고 사회를 정화하는 소금 역할을 하는 것 이라고 생각하며 이를 위해서는 감시 대상과 비판적 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시민단체가 지켜야 할 첫 번째 정도(正道)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정치권력과 기업권력을 견제.감시해야 할 환경단체가 해당 공기업과 기업체에 자신들의 물건을 팔았다는 것은 어느 누가 생각하더라도 바람직하지 못 한 일이며 도덕적으로 비판 받을 일이라 생각된다.

구매협조 공문을 받고 이 제품을 구입한 기업들은 얼마 전까지 환경운동연합의 시위로 홍역을 치른 당사자들이다. 원전수거물관리시설(원전센터) 건립과 신규원전 건설을 추진하는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해 부안 원전센터 부지선정 문제로 환경운동연합의 집중 공격을 받았으며 포스코는 지난해 7월 환경운동연합의 광양만 오염 반대 시위로 몸살을 앓았던 기업이다.

비단 이번뿐이 아니다. 일부 시민단체는 정부와 공기업으로부터 거액의 보조금.후원금을 받아 눈총을 받기도 했으며, 새만금사업, 원전센터, 신규원전, 경부고속철 사업 등 대형 국책사업의 발목 잡기 식의 반대는 가뜩이나 경제가 어려운 국민들로부터 따가운 눈총을 받은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이번 일로 모든 시민단체가 비판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될 것이다.

어려운 재정과 환경 속에서도 자신들의 사회적 역할을 묵묵히 수행하는 시민단체가 더욱 더 많기 때문이다.

이번 사회적 파장을 곱씹으며 일부 시민단체들에 대하여 더욱 철저한 자기반성과 성찰을 통해 시민단체의 본연의 모습으로 거듭나길 기대해 본다.

진 수 환 (경기도 고양시 일산구 탄현동 /chin0620@empal.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