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공급 비상체제 돌입
전력공급 비상체제 돌입
  • 에너지데일리
  • webmaster@energydaily.co.kr
  • 승인 2000.11.25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전면파업 30일로 연기, 29일까지 협의 계속
▲ 전력산업 구조개과 관련 국회 산자위에서 마련한 토론회가 지남 2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렸다. 예상보다
노조 전면파업 30일로 연기, 29일까지 협의 계속
구조개편 관련법 국회처리 이번주가 고비될듯



전력산업 구조개편 추진이 이번주 최대 고비를 맞을 전망이다.
정부와 한전, 전력노조의 줄다리기는 평행선을 유지하며 긴장감을 더해 가고 있다.
노조의 전면파업은 일단 30일로 연기돼 극단적인 상황은 아직 발생하지 않고 있다.
관련법안의 국회 처리 역시 이번주 그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여진다.

▶관련기사 4면

중앙노동위원회는 전력노조의 전면파업이 예고된 지난 24일을 하루 앞두고 중재에 나섰으나 밤샘 협상에서 뚜렷한 진전을 보지 못했다.

중노위 조정에서 한전 최수병 사장과 노조 오경호 위원장은 23일부터 마라톤 협상을 벌이며 대화를 나눴으나 서로의 입장만 확인한 채 24일 오전 7시 30분경 조정기간을 29일까지로 연장하는데만 합의했다.
신국환 산자부장관도 24일 새벽 중노위를 방문 노조와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중노위 한전 노동분쟁의 특별조정위원회는 24일 대정부 건의를 통해 정부가 합의된 사항에 대해 국회 차원에서 협조될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따라 전력노조의 전면파업은 일단 29일까지 유보됐으나 정부의 구조개편 추진의지가 워낙 강해 앞으로도 합의점을 찾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구조개편이 지연될 경우 국가 신인도에도 영향을 미치는 등 여파가 크다고 판단, 무슨일이 있어도 이번 정기국회에서 관련법 통과를 성공시킨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노조는 합의사항대로 29일까지 상황을 지켜본 되 30일 부터 전면파업을 강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김관일 기자 ki21@epowe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