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완화가 대형재해 증가 일조
규제완화가 대형재해 증가 일조
  • 에너지데일리
  • webmaster@energydaily.co.kr
  • 승인 2000.11.25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자부관계자는 “대형재해의 원인은 규제완화 조치로 연 2회 실시하던 소방안전점검을 2년 1회로 줄인데 있다”고 밝혔다.

행자부 조사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화재발생 추세는 연평균 8.9% 이상 증가하고 있으며 99년은 98년 대비 3.6%가 증가한 3만3천8백56건이 발생했고, 인명피해는 3.7%인 2천3백70명, 재산손실은 4.2% 증가한 1천6백64억원으로 드러났다.

이중 동절기인 11월부터 2월까지의 동계특별방화기간에 1천6백32건이 발생, 전체 화재의 3.14%를 넘었다.
장소별로는 주택, 차량, 사업장 순이다.

씨랜드 참사와 인천호프집 화재사고가 발생하자 당국은 이와 유사한 사고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노래방, 유흥주점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 바 있다.

하지만 이같은 방침에도 올해 들어 지하 단란주점이나 노래방 또는 군산 윤락가에서 화재가 발생, 엄청난 사상자가 발생했다.

LPG를 비롯 화공물질로 지난해 발생한 화재는 205건으로 전체건수의 47.7%를 차지했으며 공장별로는 기계·금속 55건, 섬유 26건, 화학 29건으로 나타났다.

올들어서도 여천 호성케멕스와 인천 남동공단 대흥정공에서 대형가스 폭발사고가 발생, 많은 사상자가 나왔다.공직자들은 화재취약지역 안전점검 결과 미비한 점이 발견되면 시정에 적극성을 보여야 화재예방이 가능할 것이다.



김계현 기자 gido0304@epower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