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그리드’ 선점 민간・공기업 적극 참여 필요
‘마이크로그리드’ 선점 민간・공기업 적극 참여 필요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5.10.27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김희집 교수-전 세계 시장 ‘20년 200억 달러…미래 에너지 기반 다져야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미래 전력계통 패러다임에 큰 변화가 전망되는 ‘스마트그리드/마이크로그리드’산업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민간기업의 과감한 투자와 전력 공기업의 적극적 참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를 통해 오는 2020년 세계 시장규모가 약 2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기대되는 마이크로그리드 산업을 선점하는 등 미래 에너지 기반을 다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윤상직)와 한국전력공사는 27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산·학·연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그리드/마이크로그리드 해외진출’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스마트그리드/마이크로그리드 해외시장 분석과 진출모델, AIIB 출범에 따른 아시아 전력인프라 시장 진출 방안, ADB 등 국제개발은행 등을 활용한 해외시장 개척 방안 등이 논의됐다.

이날 컨퍼런스에서 서울대 김희집 교수는 울릉도 에너지자립섬, 서울대 캠퍼스 마이크로그리드 등 국내 마이크로그리드 추진 현황과 미국, 일본, 유럽 등 해외 시장 동향 등을 소개했다.

김 교수는 특히 “마이크로그리드의 전 세계 시장규모는 2020년까지 약 200억달러(2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마이크로그리드는 미래 전력계통 패러다임의 상당한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미래 에너지 기반을 다지기 위한 민간기업의 과감한 투자와 전력 공기업의 적극적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전 박성철 신성장동력본부장은 “다가오는 AIIB 시대에 대비해 아시아 전력시장 진출을 위해 현지기업과의 다양한 교류와 협력을 통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확보하고, 고부가가치형 개발 사업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본부장은 또 “현지 기업과 협력이 가능한 분야로는 필리핀, 인도네이시아 등을 주요 타겟으로 하는 마이크로그리드, 개도국의 노후 전력설비 교체 등을 들수 있다”며 “지역별로 특화된 전략을 수립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산업부 채희봉 에너지산업정책관은 기조연설을 통해 “전력공급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확보하고, 소비자와 분산자원의 적극적 참여를 위해 스마트그리드와 마이크로그리드는 필수적인 플랫폼”이라며 “다양한 스마트그리드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우리 기업의 궁극적인 목표는 해외시장으로의 진출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컨퍼런스에서 산업부는 우리 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지역별, 국가별 프로젝트 잠재력 분석에 기반한 진출 전략 대책과,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등 국제개발은행과의 협력, 공기업과 대·중소기업이 함께 참여하는 ‘해외진출 협의회’를 구성하는 것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종합적 지원방안을 제시했다.

한편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중동, 중남미 지역에서 한전과 중소기업간 협력을 통해 현지 시장에 진출한 사례도 함께 발표됐다.

발표사례에 따르면 한전과 국내 P사는 협력을 통해 에콰도르 전기자동차 충전인프라 구축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현지 전력 환경, 전기차 관련 법규, 필요 충전기 형태 및 용량, 설치위치 등에 대해 타당성 조사를 진행 중이며, 그 결과를 토대로 키토 등 3개 도시에 전기자동차 충전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예상규모는 3개 도시에 총 30기 약 3000만달러 규모의 충전인프라를 구축한다.

충전인프라 구축이 완료되면 국내 충전기 및 인프라 시스템의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트랙레코드를 확보, 국내 기술이 현지 초기 시장을 선점함으로써 향후 관련 산업의 중남미 진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한전과 국내 W사, D사는 쿠웨이트 스마트 홈 구축사업에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은 쿠웨이트 과학기술원(KISR) 주도로 2017년까지 학교(90개소), 일반주택(120호)을 대상으로 신재생에너지 및 에너지절감 설비 구축하는 사업이다.

현재 추진 현황은 쿠웨이트 현지 건물(4층, 최대전력 200kW규모)에 태양광 설비, 지능형 전력량계(AMI), 스마트 콘센트 등 중소기업이 개발한 기술을 활용해 ‘한국형 스마트그리드 스테이션’ 모델을 시범 적용했다.

이에 따라 한전 구리지사 등 국내 실증경험을 바탕으로 쿠웨이트 현지에 우리 기술을 소개하고, 사업에 참여한 국내 우수 중소기업 제품의 해외 동반 진출이 기대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