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설]‘스마트/마이크로, 삼박자 해외진출’ 지원
[해설]‘스마트/마이크로, 삼박자 해외진출’ 지원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5.10.27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컨퍼런스개최 ‘기획·네트워킹·동반성장…大·中企 참여 해외진출 협의체’구성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정부가 전력 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기획·네트워킹·동반성장 등 삼박자 지원 대책을 수립・추진한다.

특히 정부는 전력기업의 ‘스마트그리드/마이크로그리드 분야’해외 진출 지원과 리스크 감소를 위해 다양한 B2B, B2C 사업모델을 조합한 전략을 추진한다.

또한 전력 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전력공기업과 대·중소기업이 함께 참여하는 해외진출 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키로 했다.

산업부는 27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컨퍼런스에서 다뤄진 ‘스마트그리드/마이크로그리드 해외진출’을 활성화하기 위해 이 같은 내용의 종합적 지원 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산업부는 스마트그리드/마이크로그리드 분야 주요 수출시장의 특성을 파악해 지역별·국가별 차별화된 진출 대책을 수립키로 했다.

진출 대상 국가의 신재생에너지 보조금 등 정책과 법제, 전력시장 현황, 파이낸싱 여건, 프로젝트별 특성 등을 분석해 진출 전략과 매치시키는 ‘국가별 프로젝트 잠재력 분석과 실행대책’도 마련한다.

특히 다양한 B2B, B2C 사업모델을 조합해 고정 수입원을 확보, 사업 범위를 점차 확대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함으로써 사업 리스크를 감소한다는 전략이다.

예를 들어 필리핀 도서지역 통신중계기에 태양광 발전시설 사업의 경우 통신회사와 장기계약을 통해 고정수익을 확보(B2B), 잉여전력을 인근 주택에 공급(B2C), 향후 지역은행, ATM 등 상업시설로 사업을 확대한다.

산업부는 현지 국가별 전력설비 수준, 운영 여건이 상이하기 때문에 국가별로 차별화된 진출 대책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예를 들어 북미·EU·동아시아는 온실가스 감축과 자연재해로부터 전력공급의 안정성을 중심으로 수립하고, 서남아시아·아프리카는 오지·도서지역 전기 공급을 위한 마이크로그리드 위주로 대책을 마련한다.

특히, 정치적 불안, 부패문제 등으로 초기 진출이 어려운 개발도상국의 경우 공적개발원조(ODA), 국제개발은행(MDB) 등의 투자와 현지 진출을 연계해 사업 수행의 위험을 최소화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WB, ADB, AIIB 등 국제개발은행과의 공조를 통해 개도국 프로젝트 진출을 위한 현지 정보공유, 프로젝트 개발 및 구체화를 위한 협력관계를 강화한다.

산업부는 “국제개발은행을 활용한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서는 상대국 정책결정자, 국제개발은행의 지역별 담당자의 역할이 대단히 중요하다”며 “우리 기술을 바탕으로 현지 실정에 맞는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 소개, 설득하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국제개발은행 관계자 초청, 국제컨퍼런스, 현지 대표단 파견 등을 통해 우리의 스마트그리드/마이크로그리드 기술·실증 경험과 제도·정책을 소개할 수 있는 기회를 넓혀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전력공기업, 대기업, 중소기업이 함께 참여해 해외시장 여건, 공동 진출전략, 기업별 역할 분담 방안 등을 모색할 수 있는 ‘스마트그리드 해외진출 협의체’를 구성·운영한다.

협의체는 스마트그리드 협회를 중심으로 전력회사 뿐만 아니라 각종 스마트그리드 요소기술·서비스·플랫폼 구축 업체는 물론 분야별 전문가, 컨설팅 기관, 엔지니어링 회사까지 참여해 ‘국가별 프로젝트 분석과 실행대책’수립을 주도한다.

아울러 협의체는 우리기업의 컨소시엄 관리, 국가별 시장 및 프로젝트 분석, 프로젝트 데이터베이스 운영, 기술 자문, 국제 컨퍼런스 개최 등 우리 기업의 해외진출을 위한 다양한 기능을 수행한다. 

산업부는 또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초기단계에서의 기술개발, 타당성 조사를 위한 예산을 적극 지원키로 했다.

또한 국내 개발제품의 해외 진출에 앞서 열악한 현지 기후환경, 부족한 통신 인프라 등에 적응할 수 있는 추가 기술개발, 수출 유망 프로젝트에 대한 타당성 조사 등 수출기반 활동을 지원한다는 전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