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한전,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0.33%' 불과
[국감] 한전,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0.33%' 불과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6.10.05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한전KPS, 국가과학기술심의위 연구개발 권고율 미달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전력의 연구개발비용이 매출액 대비 0.33%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송기헌 의원(원주을)이 미래부, 한전 등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5년 한국전력과 한전KPS의 연구개발투자 예산은 매출액 대비 각각 0.34%, 2.00%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이는 국가과학기술심의위원회 공공기관 연구개발 투자권고(안) 2.03%를 밑도는 수치이며, 더욱이 한전의 경우 2015년 연구개발비 예산 3131억원 중 2006억원만 집행해 집행률도 64%에 그쳤다.

2015년 한전의 연구개발비용은 3131억원으로 매출액 대비 0.34%에 불과했다. 이 가운데 2006억원(64%)만 집행했다. 2014년에는 3018억원으로 0.33%에 그쳤고, 그 중 1920억원(63%)만을 집행했다. 한전KPS의 경우에도 2015년 연구개발비용은 225억원으로 매출액 대비 2% 수준이었다. 2014년엔 220억원으로 1.41%였고, 집행액은 152억원(69%)에 그쳤다.

반면 2015년 한국전력기술의 연구개발비용은 827억원으로 매출액 대비 11%였다. 또한 이 중 723억원을 집행해 집행률은 87%였다. 2014년에는 621억원으로 7.5%였고, 그 중 634억원(102%)을 집행해 높은 집행률을 보였다.

한전KDN 2015년 연구개발비용은 181억원으로 매출액 대비 3.18%였고, 144억원(80%)을 집행했다. 2014년엔 169억원으로 3.57%였고, 이 중 164 원(97%)을 집행해 국가과학기술심의회 권고율을 준수했다.

송 의원에 따르면 특히 2013년 이후 한전의 연구개발사업이 신기술개발로 이어진 것은 6건에 불과했다. 연구개발사업의 대부분은 기존 연구의 성능 개선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한전은 우수 기술을 보유한 기업과의 M&A를 통한 기술 확보사례가 전무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자체적인 기술개발뿐만 아니라 우수 기술을 보유한 기업과의 M&A도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송기헌 의원은 “한국전력 및 한국전력 자회사들은 ‘안정적 에너지 수급을 위한 기술개발 및 미래 신성장동력 창출’이라는 공통의 목표를 갖고 있는 만큼 공통 연구개발 사업을 추진해 예산절감 및 연구 효율성 극대화를 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