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정부-한전, 신에너지 '엇박자'… 접속불가 속출
[국감] 정부-한전, 신에너지 '엇박자'… 접속불가 속출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6.10.05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생에너지 수요 증가 적기 흡수 '용량계통 확장' 시급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정부가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의 일환으로 1MW 이하의 소규모 신재생에너지 사업자의 무제한 계통접속을 허용한 가운데 각 권역별로 신재생에너지의 접속불가지역이 속출하고 있어 신규 수요를 적기에 흡수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새누리당 김규환 의원은 5일 나주시 한국전력공사 본사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위원회 국정감사에서 2010년 이후 신재생에너지의 계통접속 수요는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반해 각 권역별로 운영되는 변전소와 주변압기 내 연계용량이 초과되어 총 521MW의 신재생에너지 수요가 투자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이 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2010년~2016년 신재생에너지 발전원별 계통접속 증가현황'을 살펴보면 2010년도 580MW에 불과한 태양에너지는 2016년도 6422MW로 6년 동안 약 11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풍력은 57mW에서 255mW로 4.5배, 폐기물은 50MW에서 167MW로 3.3배가 증가하는 등 신재생에너지의 활성화에 따른 계통접속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한전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원별 접속불가 현황' 자료를 보면 2016년 6월까지지 태양에너지 494MW, 풍력 14MW, 폐기물 8.1MW 등 총 521MW의 신재생에너지의 발전 수요가 계통 연계용량 초과로 인해 설비 구축이 진행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권역별로 보면 태양에너지의 수요가 가장 많은 전라권은 209MW, 경상권은 174MW, 충청권 62MW, 제주권 40MW, 그리고 강원권이 34MW로 나타났다.

이에 김 의원은 “신재생에너지의 발전 수요가 나날이 증가하는데 이를 적기에 연계하는 한전의 계통 인프라가 충분치 않을 실정”이라며 “물리적인 제한으로 전력망의 접속이 제한되고 있어 신재생에너지의 신규 수요가 투자로 연결되지 못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신재생에너지 활성화 정책 내 정부와 한전의 엇박자가 발생하고 있으며 이는 투자의 축소와 사업성의 저하로 이어지고 있는 실정”이라며 “신재생에너지의 수요를 적기에 흡수할 수 있는 한전은 구체적인 계통보강 방안과 대안을 시급히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