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전문가들 "전기요금 갈등, 정부와 한전 책임"
[국감] 전문가들 "전기요금 갈등, 정부와 한전 책임"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6.10.05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용-인상·주택용-인하' 바람직… 민간개방시 '요금 상승'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국내 에너지, 경제, 행정, 관등관리 전문가들은 전기요금과 관련한 '사회적 갈등에 대한 책임'은 ‘관련정책을 투명하게 추진하지 않은 정부와 한국전력의 책임’(84.9%)이라고 인식하고 있으며,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나 폐지시, '저소득층 지원방안'에 대해서는 전기요금으로 마련된 전력기금에서 지원하는 방안(39.6%)이 가장 적절하다는 견해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의 김수민 의원(국민의당)은 전기요금 관련 전문성을 보유한 에너지분야 전문가, 경제학자, 행정학자, 갈등관리 전문가 등 106명을 대상으로 전기요금 현안과 관련 조사를 9월20일~24일까지 실시, 그 결과를 5일 한전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공표했다.

이에 따르면 전문가의 83.0%는 주택용과 산업용 전기요금 사이에 형평성 문제가 있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또한 62.3%는 산업용 전기요금은 인상해야 한다고 응답했으며, 주택용 전기요금은 인하해야 한다는 응답이 72.6%였다.

주택용 전기요금의 누진제에 대해서는 완화해야 한다는 응답이 67.9%(다소 완화 31.1%, 대폭 완화 36.8%)로 폐지(26.4%)나 현행 유지(5.7%)를 압도했다. 누진율 11.7배에 대해서도 줄여야 한다는 의견이 73.6%,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25.5%로 나타다.

누진제의 소득 재분배 효과에 대해서는 효과 있다 20.7%, 효과 없다 65.1%로 나타났으며, 오히려 역행한다는 의견도 14.2%의 비율을 보여 전문가들은 누진제가 저소득층 지원효과가 없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나 폐지시 저소득층 지원방안에 대해서는 전기요금으로 마련된 전력기금에서 지원하는 방안(39.6%), 정부 일반예산에서 에너지 바우처를 발급하는 방안(27.4%), 전기요금 체계 내에서 저소득층을 위한 별도의 요금체계 부과(25.5%)하는 방안 순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 6월, 정부가 발표한 전력시장 민간개방 방침에 대해서는 민간개방시 전기요금이 오를 것(50.9%)으로 전망했으며, 향후 우리나라 전력시장의 개편방향은 ‘공영화를 통해 공공성을 제고하는 방향’으로 가야한다는 의견이 61.3%로 다수를 차지했다.

마지막으로 전기요금과 관련한 사회적 갈등에 대한 책임은 ‘관련정책을 투명하게 추진하지 않은 정부와 한전의 책임’(84.9%)이라고 인식하고 있다. 따라서 향후 전기요금과 관련한 정책도 정부나 한전 주도(4.7%)가 아닌 ‘민간 전문가와 함께 시민 공론화 과정을 거쳐 결정하고 추진하는 방안’(62.3%)이 가장 바람직하다는 것이 다수 전문가의 입장이었다. 민간전문가를 대상으로 공론화 과정을 거쳐 결정하고 추진하는 방안(33%) 이 뒤를 이었다.

김수민 의원은 "산업부는 발전원가를 기준으로 산업용 전기요금의 인상을 반대하고 있지만, 이번 조사결과 누진제를 완화하고 이에 대한 손실은 산업용 전기요금 인상으로 보전하는 것이 올바른 정책방향 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