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제로에너지 공공건축물’ 탄생했다
국내 최초 ‘제로에너지 공공건축물’ 탄생했다
  • 변국영 기자
  • 승인 2017.06.19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선관위 청사, 예비인증 획득… 최신 액티브·패시브 건축기술 적용
제로에너지건축물 에너지자립 비율 최소 기준 20%보다 높은 52.8% 달성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공공건축물로서는 국내 최초의 제로에너지건축물이 탄생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세종시 보람동(3-2생활권)에 건립하는 세종선거관리위원회 청사가 대한민국 제로에너지 건축물 1호로 예비인증을 취득했다.

국토교통부는 행복청에서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선관위 청사가 공공건축물로서 국내 최초 제로에너지건축물 예비인증을 취득했다.

선관위 청사는 단열 강화, 차양일체형 외피 등의 최신 패시브 건축기술을 적용했을 뿐만 아니라 지열·태양열·태양광 기반의 신재생에니지 발전 설비를 활용한 액티브 건축기술을 적용해 제로에너지건축물의 에너지자립 비율 최소 기준인 20%보다 약 33%P 높은 52.8%를 달성했다.

세종선관위 청사는 총사업비 97억원을 투입해 연면적 2426㎡, 지상 4층 지하 1층 규모로 건립된다. 행복청은 6월 중 공사 공고를 시작으로 8월 착공, 2018년 하반기 완공 후 운영 기관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이관할 예정이다.

행복청은 그동안 설계공모와 기술제안 입찰을 통해 신기술과 신공법을 집적화 해 공공건축물 특화를 추진함으로써 행정중심복합도시를 건축기술의 경연장을 마련해 왔다. 이렇게 건립한 정부세종청사와 국립세종도서관, 대통령기록관 등은 행복도시를 상징하는 세계적인 건축물로 호평 받아 왔다. 최근에는 현대건축에서 유행하고 있는 건축 양식을 집대성해 행복도시를 건축박물관으로 조성하고 있다.

세종선관위 청사가 대한민국 제로에너지 건축물로 예비인증을 취득한 것도 행복청이 공공건축물의 건축 양식을 다양하게 활용할 뿐만 아니라 운영 효율성과 기능성까지 높이기 위해 부단히 노력한 것으로 보인다.

이충재 행복청장은 “세종선관위 청사는 에너지 사용을 최소화해 국내 최초 제로에너지건축물로 인증 받았지만 이 외에 기능과 미관 역시 신중하게 고려해 디자인했다”며 “앞으로의 공공건축물도 친환경 건축물로 건립할 계획이며 지금까지의 건축물 특화와 접목해 행복도시가 국제적으로 주목하는 건축 벤치마킹 도시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명칭 : (주)에너지데일리
  • (우)07220 서울 영등포구 당산로38길 13-7 주영빌딩 302호
  • 대표전화 : 02-2068-4573
  • 팩스 : 02-2068-4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남준
  • 제호 : 에너지데일리
  •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719
  • 등록일 : 1999-07-29
  • 인터넷등록번호 : 서울 아 01975
  • 등록일 : 2012-02-12
  • 발행일 : 1999-09-20
  • 발행·편집인 : 조남정
  • 에너지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에너지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ergydail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