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형 태양광’ 표준 시스템 개발한다
‘영농형 태양광’ 표준 시스템 개발한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8.01.05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에너지연구원, 원광전력 등과 ‘100kW급 시스템 개발·실증’ 추진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농촌 태양광 육성을 위한 ‘영농형 태양광 발전 표준시스템’ 개발이 추진되고 있다.

녹색에너지연구원은 지난 달 원광전력과 함께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에 제안해 ‘100kW급 농가 보급형 농업 병행 태양광 발전 표준 시스템 개발 및 실증’ 과제를 수주했다.

이 과제는 국비 48억원, 민간부담금 34억원 등 총 82억원 규모로 총 3년간 수행된다. 과제는 원광전력 주관 아래 영농형 태양광 발전의 표준 시스템 개발을 위해 녹색에너지연구원, LG전자, 쏠라테크, 전남농업기술원, 남동발전, 솔라팜, 에스엠소프트웨어, 가천대학교와 공동으로 사업을 수행한다.

이 사업에서는 100kW급 농가 보급형 영농형 태양광 발전 시스템 도출을 위해 6개소의 테스트베드(총 면적 1만5000㎡)에서 밭작물(감자, 배추, 무, 마늘, 양파 등), 과수(포도 등), 특용작물(차, 사료) 등 10개 이상의 농작물에 대한 수확량 및 안전성 등을 철저히 검증해 농민들이 안심하고 적용할 수 있도록 만전을 다 할 계획이다.

시스템의 경제성 확보와 농업인의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방안으로 투과형 양면발전 고효율 태양광 모듈과 전용 구조물을 개발한다. 이 태양광 모듈을 적용 시 태양광 빛이 투명한 모듈을 투과해 농작물에 입사되는 광량이 증대되고 전후면으로 두 번 발전이 가능하다.

또 남동발전, 솔라팜, 녹색에너지연구원이 이미 설치 한 테스트베드의 선행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농작물, 농지 및 지역에 최적화된 설치 구조물도 개발될 예정이다.
 

김형진 녹색에너지연구원 원장은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중 영농형 태양광에 대한 국가적 기대가 매우 큰 만큼 착실한 준비와 검토가 필요하다”며 “이 사업을 통해 주민 수용성 확보 및 태양광 부지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고 농가에 안정적인 소득원을 제공함으로써 농촌문제 해결과 신재생에너지 보급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만큼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녹색에너지연구원은 지난 2016년 12월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영농형 태양광 관련 연구과제를 수탁해 농업법인 솔라팜 및 에스엠소프트웨어와 수행하고 있다. 이 과제를 통해 일본의 영농형 태양광 발전 보급 모델을 국내에 적합한 시스템으로 개발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농촌 태양광 육성을 위해 ‘영농형 태양광 시범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그러나 영농형 태양광 시범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아직 영농형 태양광 보급 시스템에 대한 기술, 설치, 허가 및 유지 관리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없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명칭 : (주)에너지데일리
  • (우)07220 서울 영등포구 당산로38길 13-7 주영빌딩 302호
  • 대표전화 : 02-2068-4573
  • 팩스 : 02-2068-4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남준
  • 제호 : 에너지데일리
  •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719
  • 등록일 : 1999-07-29
  • 인터넷등록번호 : 서울 아 01975
  • 등록일 : 2012-02-12
  • 발행일 : 1999-09-20
  • 발행·편집인 : 조남정
  • 에너지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에너지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ergydail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