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러 제2송유관 정식 가동 시작
중-러 제2송유관 정식 가동 시작
  • 김양수 기자
  • seoam@seoamart.co.kr
  • 승인 2018.01.18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허-다칭 간 932.1㎞길이 러시아 원유 수입

[에너지데일리 김양수 기자] 중국의 러시아산 원유를 수입하는 중국 모허(漠河)-다칭(大慶)간의 제 2송유관이 정식으로 가동을 시작했다.

외교부 글로벌에너지협력센터(GECC)가 18일 발표한 국제에너지동향에 따르면 지난 1월 1일부터 중국 모허(漠河)-다칭(大慶)간 932.1㎞길이의 송유관이 정식 가동을 시작했다.

송유관 가동으로 인해 중국 측의 러시아산 원유 수입량이 기존의 연간 1500만톤에서 3000만톤으로 증가될 것으로 전망된다.
중-러 제2송유관은 중국의 일대일로 건설에 따른 것으로 중러 양국 간 에너지 협력의 주요 프로젝트다.
이 송유관은 지난 2016년 8월13일 착공을 시작했으며, 전체 길이는 932.1㎞, 송유관 크기는 직경 813㎜이다.

기존의 제1송유관은 러시아 아무르주 스코보로디노-중국 헤이룽장성 다칭 구간으로 2009년 착공해 2011년1월 1일부터 정식 가동을 시작했으며, 송유량은 연간 1500만 톤, 최대 3000만 톤 규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