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관리公, 한국형 토양유실량 산정프로그램 개발
광해관리公, 한국형 토양유실량 산정프로그램 개발
  • 이진수 기자
  • 1004@energydaily.co.kr
  • 승인 2018.02.13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해방지기술 도약할 수 있는 계기 마련

[에너지데일리 이진수 기자] 한국광해관리공단은 토양개량복원사업 추진 시 발생하는 토양 유실 문제 해소를 위해 경상대학교 유찬 교수팀과 공동으로 한국형 토양유실량 산정프로그램(MIRECO-SLEP)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한국형 토양유실량 산정프로그램은 미국 농무부에서 개발한 토양유실 예측공식(USLE-Universal Soil Loss Equation)에 강우인자, 지형인자 등 국내 실정을 반영해 개발됐다.

공단은 신규 개발된 한국형 토양유실량 산정프로그램을 급경사지 오염토양 개량복원사업의 설계에 활용해 개량·복원사업지에서 토양유실을 최소화함으로써 광산지역 토양개량·복원사업의 품질 향상을 꾀할 예정이다.

이상환 기술연구센터장은 “개발기술정보 공개 및 사용자 설명회 등을 통해 기술력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민간부문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광해방지기술이 질적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