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제13차 장기천연가스수급계획 확정’에 부쳐
[사설] ‘제13차 장기천연가스수급계획 확정’에 부쳐
  • 에너지데일리
  • webmaster@energydaily.co.kr
  • 승인 2018.04.06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데일리] 산업부가 올해부터 2031년까지 국내 천연가스 도입전략 및 공급설비 계획을 담은 제13차 장기 천연가스 수급계획을 지난 5일 확정했다.

이번 계획은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발전용 LNG 수입량을 늘린 점이 눈에 띈다.

수급계획에 따르면 발전용 수요는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2018년 1652만톤에서 2031년 1709만톤으로 연평균 0.26%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 12차 계획 당시 2029년 발전용 수요 948만톤 전망치에 비하면 대폭 증가한 수치다.

이는 LNG 발전비중을 2017년 16.9%에서 2030년 18.8%로 확대 적용키로 했기 때문이다.

이를 기준으로 2030년 18.8% 적용, 경제급전 및 환경급전을 고려한 발전용 LNG수요를 분석한 결과 각각 2026년 1328만톤, 1686만톤, 2031년 1400만톤, 1777만톤으로 나타났다.

이 경우 국가 총수요와 직수입 예상 및 가스공사 계약 물량 등을 감안한 국내 LNG 부족물량은 2025년 1253만톤, 2030년 2404만톤, 2031년 2420만 톤에 달할 것으로 분석됐다.

따라서 이번 수급계획대로라면 부족한 LNG 물량확보가 시급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에 대해 산업부는 안정적 수급을 위해 필요물량 선제적, 경제성・공급안전성 고려 도입 포트폴리오 개선, 구매처 다변화 추진, 유리한 조건 모색 등을 추진한다.

또한 수급관리체계 개선, ‘LPG 연료 대체 계약’도 도입한다. 따라서 정부의 이 같은 계획에 거는 기대가 크다.

다만, 문제는 부족한 물량확보를 위해서 지금부터 서둘러야 한다는 점이다. 통상적으로 신규 도입계약은 협상단계 약 1~2년, 건설단계 약 5년이 필요하다. 실질적으로 LNG 도입시까지 약 5~7년가량의 사전 준비기간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더구나 ‘23~24년 경엔 판매자 시장기조로 전환될 전망이다. 이 경우 LNG 물량을 높은 가격에 도입할 수밖에 없다. 이는 결국 도시가스요금 인상요인 및 전기요금 인상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다.

따라서 부족물량을 안정적이고 저렴하게 확보하기 위해서는 지금부터 선제적인 계약을 추진해야 한다.
수요발생 6~7년 전인 현재 계약을 추진해 기존 및 신규 프로젝트 간의 경쟁을 유발해 저렴한 가격의 물량을 확보해야 한다는 얘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명칭 : (주)에너지데일리
  • (우)07220 서울 영등포구 당산로38길 13-7 주영빌딩 302호
  • 대표전화 : 02-2068-4573
  • 팩스 : 02-2068-4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남준
  • 제호 : 에너지데일리
  •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719
  • 등록일 : 1999-07-29
  • 인터넷등록번호 : 서울 아 01975
  • 등록일 : 2012-02-12
  • 발행일 : 1999-09-20
  • 발행·편집인 : 조남정
  • 에너지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에너지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ergydail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