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평오 KOTRA 사장, “현장서 듣고 현장서 답한다”
권평오 KOTRA 사장, “현장서 듣고 현장서 답한다”
  • 이진수 기자
  • 1004@energydaily.co.kr
  • 승인 2018.04.25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 24일 만에 총 6번 현장 속으로…현장 소통 서비스 혁신 가속화한다
수출 첫걸음 서비스기간 연장, 직원 교육기회 확대 등 현장애로바로 해결
권평오 KOTRA 사장(오른쪽 두 번째)이 지난 13일 이동 KOTRA 서비스 이용 고객사(지오뷰티 코리아) 관계자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있다.
권평오 KOTRA 사장(오른쪽 두 번째)이 지난 13일 이동 KOTRA 서비스 이용 고객사(지오뷰티 코리아) 관계자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있다.

 

#1 “KOTRA 수출첫걸음 프로그램 덕분에 첫 수출에 성공하긴 했는데, 어떻게 계속 수출을 이어가야 할지 막막합니다” (수출 초보기업 A社)

“수출이 자리 잡을 때까지 최소 3년간 같은 수출 전문위원의 멘토링과 관련 지원을 계속 받을 수 있도록 개선하겠습니다” (권평오 KOTRA 사장)

#2 “바이어 발굴, 자금 조달, 인증취득... 수출하다 보면 실로 다양한 어려움을 겪게 되는데, 여러 기관이 제공하는 서비스를 필요한 때에 받을 수 있도록 해줬으면 좋겠습니다” (수출 유망기업 B社)

“해외에서는 KOTRA 해외무역관, 국내에서는 지역별 수출지원센터를 중심으로 각 수출지원기관의 기능과 사업을 한데 모아 고객이 원스톱으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중소기업 수출지원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습니다” (권평오 KOTRA 사장)

권평오 KOTRA 사장
권평오 KOTRA 사장

 

권평오 KOTRA 사장은 25일 ‘대전·충남지역 고객간담회’를 개최하고 이어 세계 3위의 리튬 1차전지 제조기업인 비츠로셀(대표 장승국, 장순상)을 방문해 현장중심의 고객 서비스 혁신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비츠로셀은 KOTRA의 해외마케팅 사업을 효과적으로 활용해 매출액의 74%를 수출에서 거두는 글로벌 강소기업이다. 특히 작년 4월 생산 공장이 전소되는 위기에도 대표가 해외 거래선과 직접 연락하면서 어려움을 극복해 가고 있다.

권평오 사장은 취임 24일 만에 6번, 나흘에 한번 꼴로 현장을 방문해 총 48개 기업을 직접 만났다. 지방소재 고객부터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까지, 해외진출 스타트업부터 베트남 현지 상담회 사후간담회 참가사까지 두루 만나면서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지난 2일 취임사에서 권 사장은 매주 최소 1회 이상 현장방문을 약속했었다.

위 사례와 같이 이번 간담회에서도 참가기업들은 입을 모아 품목, 목표시장, 수출역량이 천차만별인데 현재 지원 프로그램은 개별 니즈를 충분히 반영하고 있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권평오 사장은 “중소기업 수출성장 사다리별 맞춤형 서비스를 만들기 위한 개선작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권평오 사장은 간담회 자리에서 제기된 각 기업별 애로사항에 대해 해결방안을 가급적 바로 제시함으로써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취임 당일인 2일 첫 공식 일정이었던 ‘인천지역 고객간담회’에서 지사화 사업 전문성 및 소통강화 요구가 있자 권 사장은 전담직원 방한교육을 연 1회 160명에서 연 2회 총 250명으로 확대하고, 교육과 연계한 지사화 사업 고객기업 방문 시 충분한 면담시간을 확보하도록 운영 지침을 바로 개선했다.

또한 6일 ‘일자리창출 우수기업 간담회’에서 나온 지방기업 및 인재에 대한 채용지원 확대요구도 올해 KOTRA 일자리 사업에 적극 반영, 추진키로 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어느 조직이든 시대흐름에 따라 변화하는 고객의 니즈에 맞춰, 지향해야 할 역할과 포지셔닝에 대한 고민이 중요한 과제”라면서, “KOTRA도 현장의 목소리를 바탕으로 고객이 바로 체감할 수 있는 수준의 서비스 혁신을 통해 중소기업 해외시장 진출과 일자리 창출을 선도하는 일류 무역투자진흥기관이 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명칭 : (주)에너지데일리
  • (우)07220 서울 영등포구 당산로38길 13-7 주영빌딩 302호
  • 대표전화 : 02-2068-4573
  • 팩스 : 02-2068-4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남준
  • 제호 : 에너지데일리
  •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719
  • 등록일 : 1999-07-29
  • 인터넷등록번호 : 서울 아 01975
  • 등록일 : 2012-02-12
  • 발행일 : 1999-09-20
  • 발행·편집인 : 조남정
  • 에너지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에너지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ergydail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