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시가스, 日 게이요가스와 파트너십 증진
인천도시가스, 日 게이요가스와 파트너십 증진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8.06.22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게이요가스사 우호사절단 인천도시가스 방문
게이요가스 우호사절단이 인천도시가스를 방문해 기념촬영하고 있다.
게이요가스 우호사절단이 인천도시가스를 방문해 기념촬영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인천도시가스와 자매결연을 맺은 일본 게이요가스社 직원 6명이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 2일간의 일정으로 인천도시가스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기간 동안 전력∙가스소매 전면 자유화, 게이요가스 생산∙공급기반, 비상사태 처리업무의 고도화를 위한 대처방안 및 게이요가스의 전력 소매사업 등 최근 이슈가 되는 가스업계의 현안에 대해 폭 넓은 실무토론을 갖고 양사간 파트너십을 증진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창우 전무이사는 환영사에서 자매결연 33주년이 되는 올해 양사협력과 교류관계관계가 양국의 에너지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성장하는데 밑거름이 되었고, 금번 방문으로 미래지향적인 동반자 관계로 발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카와타 켄지 실무단 대표도 따뜻한 환대와 우정을 보여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하며 정기적인 방문을 통하여 정보 및 기술교류를 이어갈 것을 희망했다.

게이요가스(주)는 1927년 설립되어 도쿄 인근 치바현 87만 수용가에 가스를 공급하며 일본 가스업계를 선도하는 도시가스사로서 인천도시가스와는 지난 1985년 자매결연을 맺은 이후 지난 33년 동안 상호 우호증진 및 기술교류를 맺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명칭 : (주)에너지데일리
  • (우)07220 서울 영등포구 당산로38길 13-7 주영빌딩 302호
  • 대표전화 : 02-2068-4573
  • 팩스 : 02-2068-4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남준
  • 제호 : 에너지데일리
  •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719
  • 등록일 : 1999-07-29
  • 인터넷등록번호 : 서울 아 01975
  • 등록일 : 2012-02-12
  • 발행일 : 1999-09-20
  • 발행·편집인 : 조남정
  • 에너지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에너지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ergydail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