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 부산물로 탄소섬유 만든다”
“석탄 부산물로 탄소섬유 만든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8.07.11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기연, 저등급 석탄 열분해 부산물 이용 탄소섬유 제조기술 국내 최초 개발
일반 피치계 탄소섬유 비해 생산단가 20% 절감… 2020년까지 내수 3조·수출 40조 대체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저등급 석탄 열분해 부산물을 이용해 탄소섬유 만드는 기술이 국내 최초로 개발됐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저등급 석탄의 부산물(잔사)을 이용해 탄소섬유를 제조하는 ‘저등급 석탄 열분해 부산물의 탄소섬유 제조 핵심 기술’을 개발했다.

연구원은 저등급 석탄의 고품위화 과정에서 나오는 부산물을 이용해 완전한 섬유 형태를 지닌 피치계 탄소섬유를 제조하는데 성공했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일반 피치계 탄소섬유에 비해 생산단가를 20% 가량 줄일 수 있다.

저등급 석탄은 원료가 저렴한 대신 석탄 내 수분 및 불순물이 다량 존재하기 때문에 열분해를 통한 고품위화 공정을 거쳐야 한다. 이때 부산물이 발생하며 이를 타르로 변환하면 탄소섬유 제조에 이용할 수 있다. 그러나 저등급 석탄의 부산물로 만들어진 탄소섬유 원료는 산소 함량과 분자량이 크기 때문에 방사성이 낮아져 섬유 형태로 제작되기가 극히 어렵다는 단점이 있었다.

정두환 박사
                         정두환 박사

연구원은 2단 열처리와 공탄화법을 적용해 분자량을 안정적으로 조절하고 방사성을 증대시켜 머리카락 1/10 크기(10μm)의 완전한 섬유 형태를 갖춘 탄소섬유를 제조하는데 성공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탄소섬유는 일반 피치계 탄소섬유와 같은 강도를 가지면서도 생산단가는 20% 절감된다.

이번 연구 성과는 일본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성공한 사례로 선진 기술을 추격하는 연구가 주류를 이루던 탄소 소재 기술 분야에서 선도국과 대등한 기초 기술력을 확보했다는 데 의미가 크다.

우리나라는 탄소섬유 중에서도 피치계 탄소섬유와 소재를 전량 수입하고 있어 원료 개발을 통해 섬유와 소재를 상용화 할 경우 2020년까지 내수 3조원, 수출 40조원의 대체효과가 기대된다.

연구책임자인 정두환 박사는 “저등급 석탄 열분해 부산물의 탄소섬유 제조 기술은 글로벌 에너지 이슈 대응은 물론 신산업 창출의 견인차 역할을 할 미래 에너지 핵심기술”이라며 “이번 기술 개발을 계기로 저등급 석탄의 고부가가치화 활용기술에서 향후 우리나라가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탄소섬유는 철보다 4배 가볍고 강도는 10배 뛰어나면서 7배 강한 탄성률을 지니고 있어 항공우주산업, 교량 등의 토목건축, 자동차 강판 대체, 에너지 환경 소재 등 다양하게 이용됨에 따라 미래형 신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탄소섬유는 주로 폴리아크릴로니트릴과 같은 합성섬유를 탄화해 생산하고 있으나 높은 원료 가격으로 낮은 경제성이 문제로 지적돼 왔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일본, 미국 등 기술 선진국에서도 저등급 석탄을 열분해할 때 발생되는 부산물을 활용해 탄소섬유를 제조함으로써 생산단가 절감을 노리고 있다. 그러나 현재 제조에 성공한 나라는 일본이 유일하고 그마저도 대형화까지는 진행되지 않은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명칭 : (주)에너지데일리
  • (우)07220 서울 영등포구 당산로38길 13-7 주영빌딩 302호
  • 대표전화 : 02-2068-4573
  • 팩스 : 02-2068-4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남준
  • 제호 : 에너지데일리
  •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719
  • 등록일 : 1999-07-29
  • 인터넷등록번호 : 서울 아 01975
  • 등록일 : 2012-02-12
  • 발행일 : 1999-09-20
  • 발행·편집인 : 조남정
  • 에너지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에너지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ergydail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