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독도 찾아 전기설비 점검 ‘이상없습니다’
울릉도·독도 찾아 전기설비 점검 ‘이상없습니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8.07.20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안전공사, 울릉도 노인복지시설·독도경비대 위문·안전점검
독도경비대를 찾은 전기안전공사 사회봉사단
독도경비대를 찾은 전기안전공사 사회봉사단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 ‘케스코(KESCO) 사회봉사단’은 지난 18일부터 양일간, 울릉도와 독도를 찾아 도내 경비대와 복지시설의 전기설비 안전 실태를 점검하고 국토방위를 위해 땀을 쏟고 있는 대원들을 격려했다.

문이연 안전이사와 동해 도서를 관할하는 경북동부지사 점검부 직원들이 함께 한 이번 방문에서 봉사단은 울릉도와 독도경비대가 머무는 숙소와 태양광 발전설비 전기시설물의 이상 여부를 확인하고, 한여름 폭염과 높은 습도로 고생하는 경비대원들을 위해 제습기 5대 등 위문품을 전달했다.

문 이사는 이 자리에서 “안전과 안보는 국가 존립의 양대 축”이라면서 “나라와 국민을 위해 일한다는 자부심을 갖고 서로 간의 맡은 바 역할에 더욱 충실히 임해나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공사는 지난 2012년도부터 ‘전기안전보안관’ 제도를 도입하고 낙도오지와 같은 교통취약지역 주민들을 위해 현지 전기공사업체 관계자에게 전기안전 서비스 업무를 위탁, 운용해오고 있다. 울릉도의 경우, 2012년 6월 처음 보안관 제도를 시행한 후 해마다 160여 건에 이르는 전기사용 고충사항들을 해결해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명칭 : (주)에너지데일리
  • (우)07220 서울 영등포구 당산로38길 13-7 주영빌딩 302호
  • 대표전화 : 02-2068-4573
  • 팩스 : 02-2068-4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남준
  • 제호 : 에너지데일리
  •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719
  • 등록일 : 1999-07-29
  • 인터넷등록번호 : 서울 아 01975
  • 등록일 : 2012-02-12
  • 발행일 : 1999-09-20
  • 발행·편집인 : 조남정
  • 에너지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에너지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ergydail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