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전세계 ‘에너지 효율 개선’ 효과 톡톡히 보고 있다
[초점] 전세계 ‘에너지 효율 개선’ 효과 톡톡히 보고 있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8.11.13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EA, 보고서 발간… 2000∼2017년 에너지 효율 개선으로 37EJ 에너지 절감
IEA, 효율 의무기준 강화·시장기반의 제도 활성화·인센티브 지급 확대 촉구
LG전자의 인버터 모터 생산 모습
LG전자의 인버터 모터 생산 모습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전세계가 에너지 효율 개선을 통해 에너지 절감과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톡톡히 본 것으로 나타났다.

IEA는 최근 전 세계 에너지 수요 변화에 대한 현황과 부문별 에너지 효율개선 실적 및 전망, 에너지 소비 증감요인을 분석한 보고서를 발간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2000년∼2017년 사이 에너지 효율 개선을 통해 37EJ의 에너지를 절감했고 온실가스 배출 12% 저감, 화석연료 수입량 20% 감소(300억 달러 규모)의 효과가 발생했다. 에너지지절감량 37EJ(9×108 toe)는 2017년 우리나라 1차 에너지소비량의 약 3배와 맞먹는 수치다.

부문별로는 산업부문(19EJ)에서 개선 효과가 가장 컸으며 그 뒤를 이어 건물부문(14EJ), 수송부문(4EJ)의 순으로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또 보고서에서 소개하는 효율시나리오(EWS, Efficiency World Scenario)에 따르면 온실가스 배출은 2020년 전후를 기점으로 지속적으로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EWS는 2040년까지 ▲모든 비용효과적인 에너지효율정책 도입 ▲상당한 경제성장(2배) ▲완만한 에너지 수요증가를 가정한 시나리오다.

보고서는 에너지소비 증감 요인에 대한 분석도 내놓았다. 수송분야에서 여객부문은 p-km 및 이용빈도 증가와 대중교통 이용감소, SUV 선호도 증가 등이 에너지 소비 증가를 견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물부문에서는 t-km 및 화물수송량의 증가가 소비 촉진을 이끌고 화물 적재능력 향상은 미비하지만 소비 감소를 유인했다.

건물부문은 인구 증가, 가전기기 보급률 및 거주 면적이 늘어나는 반면 냉·난방설비 등 기기효율 향상으로 소비는 크게 증가하지 않았다.

산업부문은 에너지 다소비 산업구조의 변화와 효율 향상에도 불구하고 부가가치가 크게 증가해 총 에너지소비는 늘었다. 제조업 하락, 고부가가치 산업 및 서비스업 시장 활성화에 따른 저소비·고효율 산업구조가 형성됐다는 분석이다. 권역별로는 중국, 북미 유럽 순으로 에너지 절감 효과가 크며 중국은 전체의 약 40%(8EJ)를 차지할 만큼 그 기여도가 높았다.

한편 에너지 효율의무화 정책의 적용범위는 2017년 35%까지 확대됐으나 최근 2년간 다소 정체되고 있다. 부문별로 건물(43%), 산업(36%), 운송(32%)의 순으로 적용되고 있다. 효율의무화 정책의 시행 또는 노후제품 교체 잠재효과는 수송부문(승용차, 중대형차) 및 일부 가전기기에서 크게 나타났다.

IEA는 범지구적인 에너지 효율 향상 위해 ▲효율 의무기준 강화 ▲시장기반의 제도 활성화 ▲인센티브 지급 확대를 촉구했다. 각 정부가 국가별 수준을 고려한 규제와 지원 정책을 수립하되 ‘고효율·저탄소 에너지 확대’라는 전 세계적 기조를 반영한 정책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명칭 : (주)에너지데일리
  • (우)07220 서울 영등포구 당산로38길 13-7 주영빌딩 302호
  • 대표전화 : 02-2068-4573
  • 팩스 : 02-2068-45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남준
  • 제호 : 에너지데일리
  • 신문등록번호 : 서울 다 06719
  • 등록일 : 1999-07-29
  • 인터넷등록번호 : 서울 아 01975
  • 등록일 : 2012-02-12
  • 발행일 : 1999-09-20
  • 발행·편집인 : 조남정
  • 에너지데일리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에너지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nergydaily.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