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줌, 한국형 FIT 활용 100k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
해줌, 한국형 FIT 활용 100kW급 태양광 발전소 준공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8.11.29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12.6MWh 전력 생산… 대출 지원사업 등 수익 증대 방안 제시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태양광 전문 시공기업 해줌(대표 권오현)이 충북 괴산에 대출 지원사업과 한국형 FIT(발전차액지원) 제도를 활용한 100kWp급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했다.

해줌이 설치한 태양광 발전설비는 97.09kWp 용량으로 연간 약 12.6MWh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이는 약 490가구 이상이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으로 366그루의 어린 소나무를 심는 것과 같은 환경적 효과가 있다.

이 발전소는 충청북도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자금 지원사업을 통해 저리로 대출을 진행했다. 이 지원사업의 융자 한도액은 태양광 발전설비 1kW당 130만원이며 최대 2억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금리는 신용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이 발전소는 해줌에서 제공하는 한국형 FIT 서비스를 통해 사업을 진행했다. 한국형 FIT는 태양광 발전사업자의 안정적인 수익을 위해 만들어진 제도로 지난 7월부터 시행됐다. 2018년 기준 REC 기준가는 189,175원/MWh이며 SMP는 101,550원/MWh이다.

권오현 해줌 대표는 “이번에 설치한 발전소는 이격거리 제한 등 사업 진행에 어려움이 많았지만 해줌이 보유한 IT 기술을 활용해 최대한의 수익을 볼 수 있도록 설치됐다”며 “해줌의 한국형 FIT 서비스를 활용해 소규모 태양광 발전사업의 수익을 높이려는 소비자들의 문의가 많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해줌은 특허기술을 받은 발전량 예측기술을 바탕으로 수익성을 제시하고 있다.